컨텐츠 바로가기

성훈 측, ‘줄 서는 식당’ 태도 논란에 사과…“재밌게 하려다 과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배우 성훈 측이 입장을 밝혔다.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10일 여러 매체를 통해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사과했다.

스포츠월드

앞서 성훈은 지난 8일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에 출연해 박나래, 입짧은 햇님과 함께 맛집을 찾았다. 성훈은 차례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맛집 찾아다니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대기 인원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바로 옆집으로 간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후 성훈은 식당에 들어가서도 고기가 익자마자 집게로 한꺼번에 집어 입에 넣고, 쓰던 집게를 사용해 다시 고기를 굽는가 하면 식사 중 고개를 세차게 흔들어 땀을 털어내기도 했다. 방송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성훈의 행동이 비위생적이며 비매너적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줄을 서서 식당에 들어가는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는 등 ‘줄 서는 식당’의 콘셉트를 이해하지 못한 성훈의 방송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줄 서는 식당’ 방송 캡처, 뉴시스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