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남역 슈퍼맨' 이어 '의정부 아저씨'···"순식간에 배수로 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중부지방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 곳곳이 물에 잠기고 사고와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강남역 인근에서 빗물받이를 막고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치운 의인이 등장해 훈훈한 감동을 준데 이어 이번에는 폭우로 침수된 경기도 의정부의 한 도로 배수로를 뚫은 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네 배수로 뚫어주신 아저씨'라는 제목으로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전날 한 시간 정도 운동하고 집 가려고 했는데 밖을 보니 갑자기 물바다가 됐다"며 "한 시간도 안 되는 새 물에 잠겨서 근처 상가까지 물이 넘치고 난리가 났다"고 당시 아찔했던 상황을 전했다.

A씨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을 보면 의정부 용현동의 한 도로가 쏟아진 비에 잠긴 모습이다. 성인 무릎까지 차오른 물에 차도와 인도의 구분은 사라졌고, 차들은 바퀴가 물에 잠긴 채 위태로운 운행을 이어가기도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물에 잠긴 도로가 500m는 넘는데, 배수로가 막히니 30분 정도 만에 사람들 무릎까지 (물이) 차오른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A씨는 "어디선가 아저씨가 나와서 쭈그리고 앉아 배수로에서 쓰레기를 마구마구 뽑았다"면서 "그랬더니 어느 아주머니가 쓰레기를 버릴 수 있게 종량제봉투를 가져와서 옆에서 도왔다"고 적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A씨는 "아저씨가 배수로를 뚫으니까 10분도 안 돼서 그 많던 물이 다 빠졌다. 배수로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며 "아저씨는 끝까지 남아서 물이 다 빠질 때까지 있었다. 물이 막히면 다시 뚫는 걸 반복하다가 떠났다"고 했다.

더불어 A씨는 "막혔던 배수로를 보니 담배꽁초와 관련한 말이 많던데 주로 낙엽과 비닐 종류의 쓰레기가 많았다"면서 "하마터면 물이 계속 고여 더 깊게 잠겨서 많은 피해를 볼 수 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주변 상인들과 주택의 차량 주인들이 안심할 수 있었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최근 강남(역) 영웅 아저씨를 보고 감동했는데, 우리 동네에도 멋진 아저씨가 있다"면서 "참 고마운 분"이라고 썼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말 감동이다", "진짜 히어로", "종량제 봉투 아주머니도 멋진 분" 등의 의견을 이어갔다.

앞서 9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등장'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3장이 빠르게 확산했다.

사진을 보면 한 남성이 강남역 근처에서 빗물받이 덮개를 열고 안에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해당 글을 올린 작성자 B씨는 "아저씨 한 분이 폭우로 침수된 강남역 한복판에서 배수관에 쌓여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냈다"면서 "덕분에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도 금방 내려갔다. 슈퍼맨이 따로 없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 속 남성은 바지를 무릎까지 걷고 허리를 숙인 채 배수관을 막고 있던 쓰레기를 치우는 모습이다. 남성은 맨손으로 배수관을 들어 올린 후 쓰레기를 하나하나 걷어냈다. 쓰레기 중에는 젖은 낙엽뿐 아니라 캔, 비닐, 플라스틱, 유리병 등 사람이 버린 폐기물도 가득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