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훈 측, '줄서는 식당' 비매너·태도 논란 사과 "재밌게 하려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성훈의 '줄 서는 식당' 비매너 방송태도 논란에 소속사가 사과했다.

성훈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는 10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 "보시는 시청자분들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사과했다.

성훈은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 '줄 서는 식당'에 게스트로 출연했다가 태도 및 비위생 논란에 휩싸였다. '줄 서는 식당'은 박나래와 먹방 유튜버 입짧은햇님이 유명 맛집 앞에 직접 줄을 서서 먹는 콘셉트.

하지만 성훈은 진짜로 줄을 서서 대기하는 줄 몰랐는지 "차례가 될 때까지 계속 카메라를 돌리는 거냐"며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나래를 잡고 "너 따라와봐"라며 짜증을 내기도 했다.

박나래가 "줄서는 타입이 아니다"라며 성훈의 반응을 이해하려 하자 성훈은 "저는 줄 못선다. 맛집 찾아다니는 스타일 아니고 대기가 한 명이라도 있으면 그 옆집으로 간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성훈의 가장 중요한 기준은 지금 당장 먹을 수 있는 것"이라고도 감쌌다. 대기 시간이 길어지자 박나래는 성훈의 눈치를 보며 사과했고 성훈은 "다른 데 가자"며 줄 서는 것에 대해 계속 불평했다.

이뿐 아니라 식당에서 보여준 태도도 논란이 됐다. 세 사람의 테이블에는 입짧은햇님 혼자 쓰는 불판과 박나래와 성훈이 함께 쓰는 불판, 두 개가 놓였다. 성훈은 고기 굽는 집게로 박나래에게 고기를 덜어준 다음 그 집게로 고기를 집어 먹었다. 성훈이 집게를 젓가락 대신 사용하자 옆 테이블 손님이 경악하는 모습이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성훈은 그 집게로 계속 고기를 굽고 식사를 했다.

또 땀이 난 성훈은 식사 중 고개를 흔들어 땀을 털어냈다. 카메라에 담길 정도로 굵은 땀이 사방으로 떨어지는 비위생적인 모습이 포착됐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훈의 이런 모습은 처음이 아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도 집게를 젓가락 대신 사용하거나 땀을 수건이나 휴지로 닦지 않고 고개를 흔들어 털어내던 모습은 자주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 행동이 논란이 된 것은 혼자 있는 집도 아닌 식당에서 이런 모습을 보인데다, 코로나19로 각별한 위생 관리가 필요한 가운데 나왔기 때문이다.

방송이 나간뒤 일부 누리꾼들은 "박나래한테 왜 그러냐", "줄 서서 짜증을 내는 모습이 보기 불편하더라", "프로그램 제목이 '줄 서는 식당'인데 콘셉트도 모르고 출연했나", "이전 회차들 안보고 나왔나?", "음식에 땀 들어갔겠다", "집게를 왜 입에 가져가냐", "누가 밥상 앞에서 땀을 터냐", "식사예절이 아예 없더라" 등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방송이라 더 과장한 걸 수도 있다", "실제로 저러진 않을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