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주시, 전입 북한이탈주민에게 지역화폐 50만 원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신섭 기자(cpla2023@naver.com)]
경기 양주시가 전입한 북한이탈주민에게 정착지원금을 준다고 10일 밝혔다.

지급 대상은 지난해 11월1일부터 오는 10월31일 사이 양주시에 주민등록을 옮긴 뒤 한 달 이상 거주한 북한이탈주민이다.

프레시안

▲양주시청.ⓒ프레시안(황신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착지원금은 생활 물품을 살 수 있도록 50만 원을 충전한 경기 지역화폐인 양주사랑카드로 지급한다.

다만 신청한 순서대로 준다.

희망자는 오는 12월15일까지 신분증과 신청서를 챙겨 시 전략사업추진단 원코리아팀(031-8082-5262)을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정착지원금은 처음 전입했을 때에만 받을 수 있다. 가족이 분가하거나, 이사를 갔다가 다시 전입하는 경우엔 주지 않는다.

[황신섭 기자(cpla2023@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