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바 연료탱크 화재, 5일째 지속…연료·전력난 극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쿠바의 연료 저장시설에서 발생한 화재가 5일째 이어지면서 쿠바의 전력난이 더욱 극심해지고 있다. 쿠바 당국이 화재 지역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불길은 여전히 완전히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동쪽으로 약 100㎞ 떨어진 마탄사스 해안의 연료 저장시설에서 발생한 화재가 5일째 지속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연료탱크 4개가 화염에 휩싸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은 화재 닷새째인 이날 "화재 발생 지역을 통제했다"고 밝혔지만, 불길이 완전히 잡혔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해당 화재는 지난 5일 밤 연료탱크에 내리친 벼락으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8개 연료탱크 중 4개가 연달아 불이 옮겨붙어 폭발하면서 좀처럼 화재를 진압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 소방대원 1명이 숨지고 16명이 실종됐으며, 125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19명이 아직 입원 중이다.

쿠바 당국은 아직 화재로 인한 정확한 재산상 손실조차 집계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쿠바의 전력난, 연료난은 극심해지고 있다. 앞서 쿠바 전력당국은 전날 화재 현장 인근에 있는 발전시설 한 곳이 화재로 인한 급수 차질로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만성적인 경제난으로 가뜩이나 전력부족이 심한 상황에서 연료탱크 화재가 겹치면서 주요 인프라에 공급할 전력도 부족한 상황에 처했다. 현재 수도 아바나에도 하루 4시간씩 순환 단전이 시작됐고, 예정됐던 카니발 행사도 전력난을 이유로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