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우로 뚜껑 열린 맨홀에 남매 '쑥'···"누나 잡으려다 동생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지난 8일부터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많은 인명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집중호우로 도로에 차오른 물 때문에 뚜껑이 떨어져 나간 맨홀에 빠져 남매가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KBS에 따르면 전날 밤 서울시 서초구의 한 건물을 함께 나선 성인 2명이 실종됐다. 남매 사이인 이들은 건물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맨홀에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 블랙박스에는 두 사람이 걸어가다 맨홀에 빠지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에는 시간당 120㎜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어른 무릎 높이까지 거리에 물이 차 있었다. 이들은 폭우로 내부 압력을 이기지 못해 열려있던 맨홀을 보지 못하고 사고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실종자 가족은 KBS에 "(블랙박스 보면) 비틀거리다가 (누나가) 저기로 빠졌고, 이렇게 잡으려다가 남동생까지 두 사람 빠지고 끝"이라면서 "그게 불과 한 몇 초 사이에 그렇게 돼버린 것"이라고 했다.

본격적인 수색에 나선 소방당국은 하류의 추정 이동 경로를 따라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 8일부터 시작된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경기·강원에서 16명이 사망·실종되고 이재민 398세대 570명이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오전 6시 기준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