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포티투닷 4500억에 인수…팅크웨어 자회사 지분투자 부각 '강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징주]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팅크웨어가 장 초반 5%대 강세다.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 스타트업 포티투닷을 4500억원에 인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팅크웨어는 포티투닷이 투자한 아이나비시스템즈의 모회사이자 현대차그룹의 1차 협력사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25분 현재 팅크웨어(084730)는 전 거래일보다 5.09% 오른 1만7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그룹은 포티투닷을 주당 12만9000원에 인수한다. 포티투닷의 기업가치를 5700억원(총 주식수 442만1029주)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티투닷은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현대차그룹은 포티투닷을 인수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나아가겠다는 방침이다.

팅크웨어는 위치기반서비스 첨단 차량 IT기술 전문기업이다.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테블릿PC 등을 제조한다.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아이나비시스템즈의 모회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