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19세 이현주, 바이에른 뮌헨 완전 이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5년 6월까지 계약
한국일보

이현주. 바이에른 뮌헨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 유스 출신 이현주(19)가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완전 이적했다.

뮌헨은 1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임대 신분이었던 이현주와 완전 이적 계약을 맺었다. 계약은 2025년 6월까지”라고 발표했다.

앞서 뮌헨은 올해 1월 이현주와 1년 임대 계약을 맺으며 완전 이적 옵션을 포함했다. 이현주는 그간 뮌헨 2군팀 소속으로 4부리그에서 뛰며 구단으로부터 합격점을 받았다.

홀거 자이츠 뮌헨 스포츠 디렉터는 “이현주는 지난 6개월 동안 우리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 확신을 갖고 완전 영입을 결심했다. 그의 성장을 믿는”고 말했다. 이현주는 구단을 통해 “뮌헨에서 계속 뛰게 돼 매우 기쁘다”며 “팀과 함께 성공하기 위해 모든 것을 쏟고 싶다”고 말했다.

이현주는 포항 유소년팀인 포항제철중, 포항제철고를 졸업한 공격형 미드필더다. 172㎝의 작은 신장이지만, 스피드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간 14세 이하, 17세 이하 국가대표팀에도 꾸준히 소집돼 좋은 모습을 보였다.

바이에른 뮌헨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9년 연속 정상에 오른 명실상부 독일 프로축구 최고 명문 팀이다. 정우영(23·프라이부르크)도 2017년 뮌헨 유니폼을 입은 바 있다. 당시 정우영은 인천 유나이티드 유스팀인 대건고 재학 중 뮌헨과 계약을 맺었다. 그는 뮌헨 2군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 1군 데뷔전까지 치렀고, 2019년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