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 포항 유스 출신 이현주, 바이에른 뮌헨으로 완전 이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우영의 길' 걷는 19세 유망주…뮌헨 "확신 받아…2025년 6월까지 계약"

연합뉴스

독일 축구 명문 바이에른 뮌헨으로 완전 이적한 이현주
[바이에른 뮌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독일의 축구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임대 중이던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 유스팀 포항제철고 출신 이현주(19)가 완전 이적에 성공했다.

뮌헨 구단은 1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임대 신분이었던 이현주에게 완전 이적을 제안해 계약을 체결했다. 기간은 2025년 6월까지다"라고 밝혔다.

앞서 뮌헨은 올해 1월 포항 소속이던 이현주를 1년간 임대로 데려오면서 계약에 완전 영입 옵션을 포함해뒀다.

이현주는 그간 독일 4부리그인 뮌헨 2군에서 활약해왔다.

포항 산하 유스팀 포철중과 포철고를 거친 이현주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재능을 뽐내며 에이스 역할을 해 온 선수다. 17세 이하(U-17) 등 연령별 대표팀 발탁 경험도 지녔다.

그는 지난해 10월 K리그 구단별 2022시즌 우선지명 신인 선수 발표 때 포항의 명단에 포함, 대학진학 예정자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홀거 자이츠 뮌헨 스포츠 디렉터는 "이현주는 지난 6개월가량 동안 훌륭한 인상을 줬다"며 "그에게 확신을 얻어 (임대 계약 중) 조기에 완전 영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현주는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새 계약을 맺고 뮌헨에서 계속 뛰게 돼 행복하다"며 "이 팀에서 올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9년 연속 우승에 빛나는 뮌헨은 2017년 당시 인천 유나이티드 유스 대건고에 다니던 정우영(23)과도 계약한 바 있다.

정우영도 뮌헨 2군에서 시작해 1군 데뷔전까지 치렀다. 하지만 스타 선수들이 즐비한 뮌헨 1군에서 많은 기회를 얻지는 못해 2019년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주축으로 활약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일 축구 명문 바이에른 뮌헨으로 완전 이적한 이현주
[바이에른 뮌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