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은영 박사 "9년 열애 후 결혼…프러포즈 못받아 서운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오케이? 오케이!’(사진=KBS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오은영 박사가 프러포즈의 중요성을 짚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오케이? 오케이!’에서 오은영 박사와 양세형은 예비부부를 만나 고민을 들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예비부부를 만나기 전 오은영 박사는 “제가 연애를 오래했다. 9년 가까이 했다. 한 사람과”라며 “왜 그랬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프러포즈도 없이 너무나 당연히 이 사람과 결혼을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그런데 내내 서운하더라. 그래서 결혼기념일이 되면 가끔 그걸 우려먹는다”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양세형을 향해 “프러포즈는 꼭 해야한다. 반드시”라고 강조했다.

양세형은 “미리 겁을 먹고 결혼을 포기하시는 분도 있다”고 말하자 “본인 얘기가 아니냐”는 의심에 “저는 포기를 하지 않았다. 열려있다. 다 준비돼 있다”고 공개 구혼을 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