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윌리엄스, 은퇴 예고…"진화 향한 전환, 가족 돌보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USA TODAY Sports(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테니스 선수 세리나 윌리엄스가 "이제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며 은퇴를 예고하는 말을 남겼다.

윌리엄스는 9일(현지시간) 공개된 패션잡지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은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 전환이라고 생각하며 가장 좋은 단어는 진화"라며 "테니스에서 멀어져 내게 중요한 다른 것들을 향해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몇 년 전 벤처 캐피털 업체 세리나 벤처스를 시작했고, 이후 가족을 꾸렸다. 가족을 돌보고 싶다"고 언급했다.

그는 SNS에도 "뭔가를 너무나 사랑할 때 항상 힘들다. 테니스를 즐기지만 이제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며 "엄마가 되는 데, 또 영적인 목표에 집중해야 한다. 다르지만 즐거움을 찾는 세리나를 발견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앞서 전날 1년 2개월 만에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 경기에서 승리를 따낸 윌리엄스는 경기 직후 "너무 오랜만에 이겨서 어떤 느낌인지도 모르겠다"며 "이제 터널 끝에서 빛이 보이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빛'의 의미를 묻는 말에 "자유"라고 답했다.

또 "물론 난 경기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모두가 알다시피 영원히 계속할 순 없다"고 은퇴 시기가 멀지 않았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윌리엄스는 1997년 프로 데뷔해 세계테니스프로협회(ATP) 최고 1위를 기록한 세계적인 스타다. 그랜드슬램 대회 중 호주 오픈 7회, 프랑스 오픈 3회, 윔블던 7회, US 오픈 6회에 달하는 대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투데이/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