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변동금리 주담대, 연 3%대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민·실수요자 위한 ‘안심전환대출’ 시행계획

소득제한 있는 우대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9월15일부터

금리 연 3.8∼4.0%, 저소득 청년층은 연 3.7∼3.9%


한겨레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 9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 합동 브리핑실에서 ‘안심전환대출 세부 추진계획 마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택 실수요자와 서민들이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3%대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안심전환대출’ 신청이 9월15일부터 시작된다.

금융위원회는 총 25조원 규모의 우대형 안심전환대출 시행계획을 10일 발표했다. 안심전환대출은 소득제한이 있는 우대형과 소득제한이 없는 일반형 등 두 가지로 나뉘는데, 우대형은 9월 중순부터 신청을 받고, 내년 공급되는 일반형 시행 일정은 추후 발표한다.

금융당국은 안심전환대출의 금리 우대 폭을 기존 보금자리론보다 더 확대해 연 3%대 금리로 공급하기로 했다. 내달 15일부터 주택가격 구간별로 순차적으로 신청받는다. 지원대상은 기존에 금융권에서 변동 및 혼합형 금리(5년 동안 고정 뒤 변동금리) 주담대를 가지고 있는 실수요자로, 부부합산 소득이 7천만원 이하인 1주택자다. 주택가격은 시세가 4억원 이하(케이비, 한국부동산원 기준)여야 한다. 만기가 5년 이상이면서 금리가 완전히 고정된 주담대나 보금자리론·적격대출·디딤돌대출 등 정책모기지 상품 가입자는 제외된다.

정부는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기 위해 기존 주담대를 해지할 때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대출한도는 기존 대출 범위 안에서 최대 2억5천만원이다. 정책금융상품이기 때문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는 적용되지 않지만 주택담보인정비율(LTV) 70%, 총부채상환비율(DTI) 60%는 일괄 적용된다. 금리는 보금자리론 대비 0.45%포인트를 낮춰 연 3.8∼4.0%, 소득 6천만원 이하 39살 이하 저소득 청년층은 0.55%포인트를 낮춘 연 3.7∼3.9%다. 만기까지 고정금리로, 향후 금리가 올라도 원리금은 같다. 만기는 10·15·20·30년이다.

권대영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사전 브리핑에서 “(전체 가계대출에서) 변동금리나 준고정금리(혼합형) 비중이 96% 정도 되는데, 오늘(9일) 기준 변동금리는 연 3.9∼6.1%, 혼합형은 연 3.9∼5.7%”라며 “(현재 금리가 오르는 속도를 볼 때)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면 금리를 고정하는 효과와 이자를 감면하는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청·접수는 우선 주택가격 3억원까지는 9월15일∼28일, 주택가격 4억원까지는 10월6일∼13일 이뤄지며 당국이 주택가격이 낮은 순서대로 지원자를 선정한다. 신청 물량이 예산인 25조원에 미달할 경우 주택가격을 높여가며 추가 접수를 진행한다. 기존에 국내 6대 은행(국민·신한·농협·우리·하나·기업)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이는 해당 은행(영업점 또는 온라인)에서 신청할 수 있고 그 밖의 은행이나 저축은행, 상호금융, 보험사 등 2금융권 차주는 주택금융공사 누리집,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청해야 한다. 신청일 이후 평균 두 달 안에 대환 대출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안심전환대출을 안내하는 온라인 누리집이 이달 17일부터 공개되는데 이곳에서 이용 자격 여부를 점검해볼 수 있다.

권 국장은 안심전환대출 조건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재정을 동원해 어려운 서민을 위한 정책 상품적 성격이라 무한정 공급할 수 없어 일단 서민 차주에게 25조원을 공급하는 것”이라며 “내년에 여건을 봐서 추가로 20조원을 공급할 계획인데 주택가격 상한을 9억원 정도로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오는 17일부터 주택금융공사의 정책금융상품인 ‘보금자리론’의 금리를 현재(4.6∼4.85%)보다 만기 구간별로 0.35%포인트씩 낮춘 연 4.25∼4.55%(인터넷 접수땐 0.1%포인트 추가 인하)로 정하고 연말까지 금리를 동결하기로 했다. 현재 보금자리론 요건은 △부부합산 소득 7천만원 이하(신혼 8천500만원, 1자녀 8천만원, 2자녀 9천만원, 3자녀 1억원) △무주택자 또는 1주택자(처분 조건) △주택 시세 6억원 이하 △만기 10·15·20·30·40·50년(40·50년은 청년·신혼부부 대상) △한도 3억6천만원 △신규 주택구매, 기존 주택담보대출 상환, 전세보증금 반환 용도 등이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한겨레>기자들이 직접 보내는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동물 사랑? 애니멀피플을 빼놓곤 말할 수 없죠▶▶주말에도 당신과 함께, 한겨레 S-레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