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성 "폭우속 尹 귀가시킨 경호처 문제…대통령 안위가 무엇보다 중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 현장을 찾아 상황 설명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폭우에 따른 대통령실 대응과 관련해 경호처 문제는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이 비판한 '윤석열 대통령이 폭우 현장에 없었다'는 건 부차적인 문제로 그보다 훨씬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지점은 폭우속에 윤 대통령이 서초동 자택으로 귀가했다는 점으로 만에 하나 귀가도중, 혹은 출근길에 폭우로 문제가 발생했다면 어쩔 뻔했겠는가는 것이다.

대통령 안위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경호처는 모든 경우를 따져 가장 안전한 방법을 택하고 이를 대통령에게 말씀드려야 했는데 그 부분이 소홀했다는 지적이다.

최 전 수석은 9일 밤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야당이 '대통령이 자택에서 비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지시했다'고 비난하자 대통령실 '국가적 재앙을 정쟁 대상으로 삼지 말아달라'고 응수한 것에 대해 "그것은 두 번째 문제인 것 같다"며 정말 따져야 할 것은 따로 있다고 했다.

최 전 수석은 "폭우속에 국가재난 컨트롤타워의 최고 정점인 대통령이 사택으로 가셨다. 경호실이 일단 문제 제기를 했어야 했다"고 입맛을 다셨다.

그는 "어제 제 친구도 운전하다가 갑자기 도로가 터져서 차 놓고 걸어오고, 차는 폐차 지경이었다"라는 실제 사례를 든 뒤 "아무리 경호를 해도 그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여지가 있는데 경호처가 대통령의 안전 안위를 일단은 소홀히 했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이는 경호실과 비서실장 등이 해태한 것으로 이 점이 가장 중요하다"며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따지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최 전 수석은 이는 "대통령 안위에 대한 것"이라며 "폭우가 아니더라도 예를 들어서 대통령 동선에 어떤 위해 요소가 있거나 지장물이 있거나 이런 것도 다 체크해야 하는데, 하물며 단시간 내에 이런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사택으로 귀가시킨 것은 컨트롤타워의 정점인 대통령의 안위에 대해 조치하지 않았다"며 거듭 유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서 가는 도중에 무슨 물이 터져서 운행이 중단됐다면 당장 출근에 지장이 있는 것 아니냐. 이런 상황을 그냥 방치했다는 것으로 이건 경호처의 문제다"고 이번 일을 통해 재난 상황에도 모든 경우의 수를 따져 대통령 안위를 살펴야 한다는 교훈을 얻기를 당부했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