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원 중남부 300mm 안팎 폭우‥이 시각 원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강원 중남부 지역에도 30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시간당 40mm의 폭우가 쏟아져 인명피해도 속출했었는데요.

원주에는 홍수와 산사태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원주천 둔치에 나가있는 황구선 기자 연결합니다.

황 기자. 전해주시죠.

◀ 기자 ▶

네. 저는 지금 원주천 둔치에 나와 있습니다.

원주와 평창등에 내려졌던 호우경보는 조금전 4시 30분을 기해 해제됐지만, 영서남부 산지와 정선, 영월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지금도 빗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평소 새벽시장이 열리는 이곳 원주천 둔치는 현재까지도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낮은 지대 차들은 모두 견인조치됐고, 떠내려 온 나뭇가지와 수초들이 어지럽게 널부러져 있습니다.

사흘째 비구름대가 영서 중남부지역에 머물면서 이곳에는 비가 계속 내리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누적 강수량은 횡성 청일이 361, 홍천 시동 356, 평창 면온 279, 원주 부론 232mm 등입니다.

밤사이 홍천에서는 한 시간에 40mm에 가까운 폭우가 퍼붓기도 했습니다.

현재 원주 문막교와 홍천교에는 홍수경보가 내려져있고,

원주와 춘천 등 4개 시군에는 산사태 경보도 발령된 상태입니다.

어젯밤 서울양양고속도로 춘천분기점 주변에는 0.5톤의 토사가 밀려와 3시간 넘게 복구작업이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에서는 고립과 주택침수, 산사태 등 100여 건의 구조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강원영서지역에 50에서 1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폭이 좁고 길게 형성된 이번 정체전선의 특성상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쏟아질 수 있는 만큼 산사태 등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원주천 둔치에서 MBC뉴스 황구선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황구선 기자(gshwang@wj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