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오피셜] 분데스리가 득점 2위 컴백…베르너 라이프치히 입단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독일 국가대표 공격수 티모 베르너(26)가 다시 라이프치히RB 유니폼을 입는다.

10일(한국시간)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는 베르너 영입을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6년까지.

라이프치히에 이어 첼시에서도 등번호 11번을 썼던 베르너는 다시 돌아간 라이프치히에서도 등번호 11번을 달게 됐다.

2019-20시즌 분데스리가 득점 2위에 빛나는 베르너는 2020-21 시즌을 앞두고 큰 기대와 함께 첼시 유니폼을 입었다. 첼시는 베르너 영입을 위해 4750만 파운드(약 749억 원) 바이아웃을 활성화했다.

이적 첫해 35경기에서 6골 12도움을 기록했지만 골 결정력이 문제로 지적받았다.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는 이른바 '빅찬스미스'가 쌓이면서 자신감까지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시즌엔 리그 21경기에서 4골 1도움에 그친 결과 팀 내 입지가 더욱 줄었다.

첼시에서 출전 시간 확보가 불투명해진 베르너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독일 대표팀 발탁을 위해 이적을 요구했고, 첼시가 뜻을 받아들였다.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가 러브콜을 보낸 가운데 베르너는 친정팀인 라이프치히의 손을 잡게 됐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에 따르면 라이프치히는 베르너 영입에 2500만 파운드(약 394억 원)를 투자했다. 첼시로선 투자했던 금액 중 절반 가량을 회수한 셈이다.

베르너는 "이곳에 돌아와 기쁘다. 지난 2년 동안 첼시에서 성장했고 라이프치히도 더 좋은 클럽으로 발전했다"며 "팬들을 다시 만나 기쁘고 구단 최초로 100호골을 기록하고 싶다"고 밝혔다. 베르너는 라이프치히에서 156경기에 출전해 90골 40도움을 올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