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與 '주호영 비대위' ... 더 이상 권력다툼 용납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국민의힘 주호영(왼쪽) 의원과 서병수 의원이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9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당헌 개정을 통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공식 전환했다. 위원장은 온건 성향의 5선 중진 주호영 의원이 임명됐다. 이로써 이준석 대표는 임기를 10개월 남기고 ‘자동해임’ 됐다. 새 정부 출범 석 달 만에 집권당의 권력다툼이 몰고 온 초유의 사태다. 21대 총선 참패로 들어선 ‘김종인 비대위’ 이후 1년 2개월 만에 다시 비대위 간판을 걸게 된 것이다.

그간의 경위를 보면 논란투성이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8일 이 대표의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직후 의원총회를 열어 당헌·당규상 기존 최고위를 유지하는 수밖에 없다며 6개월 뒤 이 대표의 복귀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러다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 당대표” 문자메시지가 노출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친윤계 최고위원들에 이어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에서 물러나면서 최고위 청산으로 치달았다.

당 내분이 아직 완전히 해소됐다고 보기 힘들다. 이 대표와 지지당원층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원 구성은 물론 활동기간을 놓고 조기 전당대회를 노리는 ‘2개월 안’과 ‘5개월 이상’으로 갈려 암투와 이견이 충돌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여권은 총체적 위기다. 5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루고 지방선거까지 승리한 여당이 내홍에 휩싸인 자체가 정상이 아니다.

대통령·당 지지율 동반하락에 여당은 권력다툼으로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비대위만 구성한다고 비상상황이 해결되지 않는다. 당을 추스르고 민생 위기에 대응할 비대위가 되기 바란다. 더 이상의 자중지란은 국민이 용납하기 힘들다. ‘윤핵관’들이 당권 장악의 눈엣가시를 뽑았다며 안주했다간 민심이 더 싸늘해질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