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교육부 차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아니다, 국민대 해석 존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답변하는 장상윤 교육부 차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8.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끝)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은 '표절이 아니다'라는 국민대의 판정을 둘러싼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심사 결과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퇴에 따라 9일 오전 국회 교육위원회 업무보고를 대신한 장 차관은 이날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했다.

앞서 국민대는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1편과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시절 논문 제목의 '유지'를 'yuji'로 표기해 논란이 된 학술논문 3편에 대한 재조사를 실시해 지난 1일 3편에 대해 "표절 아니다"고 결론 냈다. 나머지 1편은 '검증 불가'로 판단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됐던 대학의 자체 연구윤리 지침이 교육부의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훈령에 위배되는지에 대해 공식적으로 법제처의 유권해석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장 차관은 "국민대가 유권해석을 의뢰한 목적은 예비조사 다음 재조사 관련해서 그 부칙 적용을 두고 굉장히 논란이 많았기 때문에 검증 결과와 상관없이 확실하게 법제처에 유권 해석을 받아보자는 의도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의원은 "교육부는 뭔가 다른 입장이어야 한다. 우리나라 연구 윤리 전반을 실추시킬 거냐 말거나의 문제 아닌가"라며 "교육부가 국민대 결정을 존중한다고 얘기하고 끝난 것에 어느 국민도 납득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같은 당의 도종환 의원도 "국민대 판정 결과를 존중한다고 했는데 교육부의 공식 입장이 맞느냐"라고 재차 묻자 장 차관은 "대학의 검증 시스템 자체를 일단 존중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존에도 특정 인물과 관계없이 대학 판정 결과를 존중해왔다"며 "조사위원회의 절차 등을 들여다보는 것은 자율성 침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도 "과연 교육부가 감독기관으로서 맞는 태도인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장 차관은 "연구윤리는 시간을 거치면서 굉장히 기준이 강화돼 왔다"며 "자꾸 변화하고 강화된 기준을 갖고 과거 논문에 잣대를 들이대면 굉장히 많은 부분이 논란의 여지가 있다"라고 해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