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세형 "요즘 들어 결혼한 사람들 부러워" 솔직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케이? 오케이!' 9일 방송

뉴스1

KBS 2TV '오케이? 오케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양세형이 깜짝 고백을 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오케이? 오케이!'에서 개그맨 양세형은 오은영 박사와 함께 예비 부부들의 고민 상담을 해줬다.

이날 다수의 예비 부부들을 만난 양세형은 솔직한 고백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요즘 들어서 결혼한 사람들이 부럽더라"라고 털어놨다.

또 "아이랑 같이 여행 다니는 것도 부럽다"라고 하자, 오은영 박사는 "부러워해야 해"라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양세형을 향해 "싱글의 삶도 부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라고도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양세형은 오은영 박사와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결혼식장을 깜짝 방문해 축하 인사를 건넸다.

오은영 박사는 축사를 준비했다. 그는 "오늘 이 방의 문을 열고 들어서는데 너무 따뜻하다. 여기 서 있는 신랑, 신부의 얼굴이 너무 행복하다"라며 "가족 친지 여러분이 온 마음을 다해 축복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