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신 똑바로 차려라" '고딩엄빠2' 정태익, 김윤배♥이혜리 파산위기에 충격 진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정태익이 김윤배, 이혜리 부부의 재정 상황을 진단했다.

9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이들의 고민이 전파를 탔다.

이혜리, 김윤배 부부의 심각한 경제 상황에 긴급 진단을 해줄 전문가가 등장했다. 유튜버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 정태익이었다. 그는 “재무 문제가 있다고 해서 왔다”면서 이인철 변호사의 부탁으로 찾아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부부는 “돈이 벌어도 벌어도 없다”고 하소연했다. 소비 패턴 분석이 시급한 상황. 정태익은 “자료 보면서 어디서 돈이 새어 나가는지 찾아보겠다”며 분석을 시작했다. 정태익은 먼저 청약 적금을 2만 원만 넣고 있는 것을 지적했다. 이어 “청약 적금 10만 원은 넣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통장 잔액이 0원인 것에 경악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처음 보자마자 ‘이거 어떻게 해결하지’ 생각이 들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김윤배 부부의 1인 평균 통신 요금은 30만 원대로 이혜리는 “이중 할부에 소액결제를 한다”고 밝혔다. 정태익은 “월에 인당 3~4만 원 안쪽에서 써야 한다. 그 말은 신제품 사지 말라는 거다. 돈을 모으려면 불편하게 살아야 한다”고 뼈 때리는 조언을 했다.

이어 “소액결제 막을 수 있다. 차단해라. 돈이 없으면 안 사는 거다. 우리한테 사치다”고 지적했다. 가장 큰 문제는 렌탈이었다. 정태익 역시 “사용내역을 보니 렌탈이 있다”면서 공기청정기, 에어컨 2대, 침대, 건조기, 정수기를 렌탈로 사용하는 것에 충격 받은 모습을 보였다. 정태익은 “렌탈비는 내는데 공기청정기는 안 쓰니까 차라리 팔아라”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총체적 난국이다. 이 집은 대부분 물건을 렌탈로 쓰고 있고 돈 문제가 점점 커지고 있는 게 가장 심각한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인철 변호사 역시 “잘못하면 렌탈 인생이 될 수 있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정태익은 "정신 똑바로 차려라"면서 소득의 50%를 저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좌충우돌,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하는 리얼 가족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