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우에 출근도 제대로 못 하는 대통령” vs “정치공세 개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대통령 ‘자택서 대응지시’에 여야 날선 공방

이틀째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9일, 여야는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대처를 놓고 날선 발언들을 쏟아내며 공방을 벌였다.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자택에서 전화 통화로 한덕수 국무총리 등의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린 점을 지적하며 “출근도 제대로 못하는 대통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삼라만상 모든 것이 정쟁의 소재로 보이냐”며 민주당을 규탄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에 내린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침수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강훈식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일분일초를 다투는 국가 재난 상황 앞에 재난의 총책임자이자 재난관리자여야 할 대통령이 비가 와서 출근을 못 했다고 한다”고 전하며 “청와대를 용산 집무실로 옮길 때 국가안보에 전혀 문제없다고 자신했던 것이 불과 3개월 전이다. 향후 비상 상황이 생긴다면 어떻게 벙커에 접근해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최고위원 후보들도 가세했다. 박찬대 의원은 “상황실로 나와 비상한 조치를 해야 함에도 윤 대통령은 집 안에서 전화로만 지시했다”며 “서초동 자택 주변이 침수돼 발이 묶였다는 보도가 있는데, 멀쩡한 청와대를 왜 나와서 이런 비상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일갈했다. 고민정 의원도 “이런 긴급한 상황을 우려해 대통령 관저와 집무실이 가깝게 있어야 한다고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정부 청와대 출신인 같은 당 윤영찬 의원은 “전 정부 탓을 그리 하더니 능력 차이, 수준 차이가 너무 심각하다”고 비판했고, 장경태 의원은 “‘이게 나라냐’는 말이 다시 회자하고 있다”고 했다. 한준호 의원은 “큰 비 피해가 우려되면 퇴근을 하지 말았어야지, 국정 운영의 의지는 있는 것이냐”며 “폭우에 출근도 제대로 못 하는 대통령에게 국민의 삶을 어떻게 맡길 수 있을까. 너무 한심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은 이 같은 민주당의 공세를 ‘정쟁’으로 규정하며 윤 대통령과 정부의 폭우 상황 대처를 엄호하고 나섰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낸 논평에서 “100년만의 폭우로 인한 피해를 두고 대통령실 이전까지 끄집어내 공격하는 민주당을 보며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국회 최다 의석수를 가진 제1야당이라면 우선 국회 차원의 호우 대처와 피해 복구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세계일보

서울과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역 일대의 한 도로가 침수돼 있는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실에 의하면 윤 대통령은 어제 오후 9시부터 오늘 오전3시까지 한 총리·오세훈 서울시장·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한오섭 국정상황실장 등으로부터 실시간 보고를 받고 신속하고 구체적인 지시를 내렸고, 새벽 6시부터 다시 보고를 받고 추가지시를 내리기도 했다”며 “대통령은 폭우 상황에서 경호와 의전을 받으며 외부로 나가면 현장 인력들의 대처역량을 떨어뜨릴 수밖에 없다고 판단해 자택에 머무르며 대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런 확인도 없이 그저 현장에 대통령이 안보였다며 정치공세를 펴는데 여념이 없는 민주당은 각성해야 한다”며 대책 마련에 동참을 요구했다.

이어 기자들과 만난 박 원내대변인은 “한밤중에 물난리 난 곳에 대통령이 가면 의전은 어떻게 하나”라며 “그런 차원에서 집에서 머물면서 대처한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대처에 아쉬운 부분이 없냐’는 질문엔 “아무런 대처가 없는 것이 문제”라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때 전임 대통령은 뭘 했나. 그런게 문제이지, 보고 받고 지시를 하면 그걸 어디서 했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당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수해 복구와 피해 수습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여당으로서 직접 챙기겠다”며 “윤석열정부는 휴가철 산간 계곡, 하천변 등에 선제적 안전조치를 강구하고 집중호우로 인한 도로 통제와 대중교통 이용 정보를 신속히 안내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재해가 인재(人災)로 이어지지 않도록 국민의힘과 윤석열정부는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국회 차원의 대책을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