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삼성 ‘언팩 2022’ D-1… 갤럭시Z폴드4·플립4 베일 벗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삼성전자의 모바일 신제품 공개행사인 ‘갤럭시 언팩 2022’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언팩에서는 삼성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Z4폴드·Z플립4’가 공개된다. 경기침체로 전세계 스마트폰 수요가 줄어드는 가운데 ‘폴더블폰의 대세화’라는 삼성전자의 전략이 주효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0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오전 9시) 미국 뉴욕에서 온라인으로 언팩 2022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언팩에서는 갤럭시 Z 시리즈의 신작 ‘Z폴드4·Z플립4’와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워치5’ 등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철통 보안에도 불구하고 일부 IT매체와 IT정보유출자 등을 통해 일부 제품의 스펙이 공개됐다.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갤럭시Z플립4는 전작인 갤럭시Z플립3와 비슷한 투톤 디자인을 채택하고, 메인 디스플레이는 6.7인치, 외부 디스플레이 2.1인치 등으로 전작과 비슷하다. 다만, 폴더블폰 힌지(경첩) 부분의 주름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 용량은 3300mAh에서 3700mAh으로 전작보다 10%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충전 속도도 기존(15W)에서 25W로 개선될 전망이다.

세계일보

Z폴드4의 경우 전작보다 더 정사각형에 가까운 모습이 될 전망이다. 내부 디스플레이 7.6인치, 외부 6.2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고 무게는 263g으로 전작보다 8g 가벼워졌다. 배터리 용량은 4400㎃h로 전작과 동일할 것으로 보인다. 두 패널을 연결할 때 경첩 역할을 하는 힌지를 2개에서 1개로 줄이면서 무게와 두께를 줄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이번 신작에는 국내 판매 모델에도 e심(eSIM)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보여 스마트폰 한 대로 2개 번호를 쓰는 ‘듀얼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국내에 판매하는 스마트폰 가운데 eSIM이 탑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대중화를 통해 하반기 부진이 예상되는 스마트폰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특히 중국 경쟁업체들의 견제가 심화되면서, 제품의 가격을 전작과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해서 가격 경쟁력도 높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은 최근 공식 뉴스룸의 기고문을 통해 “폴더블폰이 빠른 속도로 대세로 거듭나며 이제는 진정한 대중화가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며 “올해는 고객들이 새로운 사용 방식을 시도할 수 있도록 세세한 부분까지 타협 없는 개선으로, 풍성하고 최적화된 폴더블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영국 런던 피카딜리 광장, 이탈리아 밀라노 두오모 광장 등 주요 명소에서 신형 폴더블폰 공개를 예고하는 디지털 옥외 광고를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11~31일 미국 뉴욕 맨해튼 미트패킹 디스트릭트 중심부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서 체험형 팝업스토어를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BTS의 신곳 ‘옛 투 컴(Yet to Come)’을 담은 홍보영상도 언팩 이후 공개할 예정이다.

뉴욕=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