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방탄용' 비난에도 明 "야당 탄압 통로 될 수 있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표 경선 중인 민주당에서는 당헌 개정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부패로 기소가 될 경우, 직무가 정지된다'는 현행 당헌이 "야당 탄압의 통로가 될 수 있다"며 당헌 개정 의지를 고수했고, 경쟁후보들은 내로남불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나 최고위원 경선의 선두권도 친명계에 강성 일색으로 구도가 잡혀가고 있어서 '이재명 민주당'의 윤곽이 뚜렷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