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문일답] 주호영 "비대위, 9인 체제…이르면 이번 주말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윤채영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9일 비대위 구성과 관련해 "효과적 회의를 위해 가급적 9인정도로 구성할 것이고, 저와 당연직 비대위원 2명을 제외한 6명을 새로 인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취임 기자회견장에서 이같이 말한 뒤 "빠르면 이번 주말 늦으면 다음주 초쯤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원 인선과 관련해 "우리 당 사람으로만 구성했을 때 밖에서 보는 국민의 생생한 민심을 전할 수 없으니 가급적 몇분을 모시려 한다"며 "외부에서는 2~3명 정도 영입할 예정이고, 가급적 빨리 하려고 하지만 인선에 여러 사람 의견을 들어야하고 외부위원은 검증과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계파 안배에 따른 인선 구성에 대한 지적'에는 "계파 안배 논의는 금시초문"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비대위 성격에 맞는 사람 중심으로 인선해서 혁신과 안정, 그리고 전당대회 관리 등을 잘하는 사람 중심으로 모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당대표와 만남 계획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 연락드려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으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9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의 일문일답 전문이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이 어느정도 진행됐나

▲비대위원장 제안 받은 게 지난 주 토요일 오후다. 비대위원 인선은 아직 착수 못했다. 당헌당규에는 비대위는 15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한다 돼있는데, 많으면 대표성은 넓힐 수 있지만 효과적 회의가 어렵기 때문에 가급적 9인 정도 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다. 그럼 저와 당연직 비대위원 2명을 제외한 6명 정도를 새로운 인선으로 예상한다.

-어떤 소신을 갖고 비대위를 이끌어 나갈 건가

▲흔히 비대위가 관리형이냐 혁신형이냐 논란이 언론에서 나온다. 저는 비대위가 관리형과 혁신형이 혼합된 형태라 생각한다. 단순히 전당대회만 관리하면 관리형이고 당 지지율을 높이고 혁신과 변화를 꿰한다면 혁신형이다. 우리비 대위는 혁신과 변화를 꿰하는걸 동시에 전당대회도 관리해야 해서 비대위의 성격을 지으라면 혁신형 관리 비대위라고 명명하고 싶다.

-이준석 전 당대표가 다시 한번 가처분 신청을 한다고 했는데, 만나서 설득할 계획 있나

▲정치적 문제가 사법절차로 가게 된 사정이 매우 안타깝다. 사전에 이런 일을 막았음 좋았을텐데, 이준석 전 당대표가 그런 언급하셨다고 하지만 아직도 여러모로 생각할 여지가 많을 듯하다. 정치적 문제를 사법절차로 해결하는 건 하지 하의 방법읻.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피차의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줄 수 있다. 이준석 대표 역시 당을 이끌었고 당을 사랑하는 분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의 조언을 들어서 당이 걱정되지 않는 선택할거라 기대하지만 사법 절차가 개시된다면 법적 과정을 통해 정리 될 수밖에 없지 않을까.

-비대위원 계파 안배도 포인트다. 비대위원 인선에서 어떤 것을 고려할 건가

▲계파 안배가 논의되고 있다는 건 금시초문이다. 비대위 성격에 맞는 사람 중심으로 인선할 예정이다. 그래서 혁신과 안정, 그리고 전당대회 관리 이런 일을 잘하는 사람 중심으로 모실 것이다.

-당 혁신위원회를 활용한다 했는데 최재형 위원장과 논의된 바 있나

▲혁신위가 전임 지도부에서 발족돼 활동하고 있기때문에 혁신위 활동을 중지시킬 이유가 없고, 혁신위라는 게 당 발전 방안을 찾는거라 적극적으로 지원할 생각이다. 우리 당이 국민들로부터 더 사랑받고 당원들로부터는 자랑스런 당이 되도록 무슨 조치 필요한지 결과 받고 비대위 기간 중 이행할 수 있는게 있다면 적극 이행할 계획이다.

-조속한 지도부 체제를 언급 했는데, 전당대회는 어느시점에 치를 생각인지

▲가급적 비대위 체제가 장기간 지속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근데 당헌에 비대위는 비대위가 설치된 비상상황이 해소되고 전당대회를 열어서 구상한다 돼 있기 때문에 비상상황이 언제 해소될거냐를 보는건 비대위원, 의원, 당원 뜻 모아 향후 일정을 정할 것이다. 비상상황은 짧으면 좋다는 것과 당에 초래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걸 결합해서 합리적 활동기간이 나올 것이다.

다만 개인적으론 바로 전당대회를 시작해서 조속히 지도부를 구성하자는 의견 있는 걸로 알지만 집권 이후 첫 정기국회로 예산심의가 있는데 그 과정에 전당대회를 여는 건 맞지 않다는 의견 있는 걸로 안다. 그 의견들을 종합해 중지를 모으겠다.

-비대위원 인선 언제 마무리할 계획인지

▲가급적 빨리하려고 하지만 인선에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들어야하고 외부위원은 검증과정도 필요하다. 문제점이 드러나면 혼란이 있을 수 있어 그런 과정을 거쳐서 하려고 한다. 빠르면 주말, 늦으면 다음주 초쯤 예상한다.

-외부인선은 몇명 정도 예상하나

▲지금 숫자를 정한 건 없지만, 우리 당 안으로만 구성했을 때 국민의 생생한 민심이나 밖에서 보는 의견들을 전할 수 없으니 가급적 몇분을 모시려 한다. 6분 중에 3분 아님 2분이다.

-당 내에서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의 2선 후퇴 주장이 많은데 어떤 방안을 갖고 있나

▲윤핵관이 어떤 분을 말하는지 잘 모른다. 몇분 되는지도 모른다. 상황이 이렇게 어려운데 책임이있다고 생각되는 분들은 비대위에 참여하기 어렵지 않겠나 생각한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연직으로 비대위에 참석하는 건가

▲당헌당규에 당연직으로 참석하게 돼 있는 걸 비대위원장으로서 어떻게 할 도리는 없다.

-모두 발언에서 비대위원장으로서 당과 함께 간다고 했는데, 정부에 쓴 소리 마다않을 건지

▲그런 뜻으로 말씀드렸다.

-이준석 전 당대표가 가처분 신청하는 것과 관련해 당에서는 어떤 대응을 할 예정인지

▲당 법률 지원단이 있는 걸로 안다. 법률 지원단 도움을 받고 필요하다면 전문적인 법률가의 도움도 받을 것이다.

-비대위원장을 내부에서 맡는 경우 있나

▲우리 당의 경우 비대위원장을 내부에서도 외부에서도 맡았는데, 정의화 전 부의장이 당내에서 맡은 케이스고 그밖에 다른 분들은 당 밖에서 모셔왔다. 민주당도 그런 걸로 안다. 당내 당외 많았던 걸로 안다.

-혁신형 관리 비대위라고 하면, 혁신위와 역할 분담을 어떻게 할 건지

▲혁신위에서 낸 안을 실행하는 구도가 되지 않겠나. 혁신위 안이 최종 확정되는 건 아니고 최고위, 비대위를 거쳐야 하지 않나. 그래서 채택된 것을 실천하는 그런 과정이 될 것이다.

-전당대회 관련, 조속히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는 의견과 국정감사를 한 다음 해야 한다는 의견 중 위원장은 어느 쪽에 가깝나

▲의견을 더 들어보겠다. 민심과 의원 의견도. 개인적으로는 첫 정기 국회 국정감사 예산 편성하는데 여당이 전당대회를 두달 가까이 하는 건 국민 비판 소지가 우려된다.

-연금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계속하나

▲같이 한다.

-지금 윤석열 정부에 쓴 소리를 하고 싶은 부분 있나

▲혼자만의 의견을 말할 게 아니고 당 의견 모아지면 전달하겠다.

-이준석 전 당대표를 만날 계획이 있나

▲빠른 시일 내 연락드려 만나고 싶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어떻게 정의 하는지

▲정체성의 규정 요소는 많다. 헌법가치가 대한민국의 정체성이다. 자유민주주의, 시장 경제, 튼튼한 안보 그런 것들 아니겠나.

ycy148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