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쏘카 “공모가 2만8000원”…몸값 낮춰 상장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 공유 플랫폼 업체인 쏘카가 몸값을 크게 낮춰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한다.

쏘카는 9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주당 공모가를 2만8000원으로 확정짓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희망 공모가 범위(3만4000~4만5000원) 하단보다 약 18% 낮은 수준이다. 공모 물량도 364만 주로 기존(455만 주)보다 20% 줄였다. 쏘카는 이 같은 결정을 반영해 발행 조건을 확정한 증권신고서를 공시했다.

쏘카가 공모가를 낮춘 건 수요예측 결과가 참담했기 때문이다. 쏘카는 앞서 4, 5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했지만 경쟁률이 56 대 1 수준이었다. 수요예측에 참여한 348개 기관 가운데 290곳이 희망 공모가 하단보다 낮은 가격을 써냈다.

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의 ‘유니콘’으로 평가받았던 쏘카는 상장하더라도 일단 시가총액이 1조 원을 밑돌 것으로 보인다. 확정된 공모가와 공모 후 발행주식 수를 기준으로 추산한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9666억 원 수준이다. 조 단위 몸값을 포기하더라도 하루빨리 공모 자금을 투입해 모빌리티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 등 기존 주주들도 쏘카의 이 같은 전략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쏘카에 자금을 투자한 재무적 투자자(FI) 가운데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IMM PE의 주당 매입단가가 약 2만4754원 수준으로 공모가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쏘카는 10, 11일 이틀간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을 실시한다. 공모 청약은 대표주간사 회사인 미래에셋증권과 공동주간사 회사인 삼성증권, 인수회사인 유안타증권에서 신청할 수 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