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우로 발생한 침수차 5천여대…피해 보상·중고차 감별법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문헌일 서울 구로구청장이 9일 개봉동 e푸른 아파트를 방문해 침수로 인한 산사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문경 기자 = 국지성 폭우가 서울과 경기 지역을 강타하면서 하룻 밤새 외제차 100여대를 포함해 총 5000여대에 달하는 차량이 침수되는 큰 피해가 발생했다.

업계에서는 폭우로 침수된 차량이 중고차 시장에 깜깜이 매물로 나올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규모가 있는 중고차 업체의 경우 침수차는 폐차돼야할 차로 분류해 취급 자체를 하지 않지만, 개인 거래나 영세 업체 중고차 매물로 침수차가 거래될 수 있어 꼼꼼히 살펴야 한다.

특히 이번 폭우로 서울 강남 일대의 침수 피해가 컸던 만큼 고가 수입 중고차 등을 살 때 침수차를 감별하는 '매의 눈'이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9일 손해보험협회와 각 보험사 집계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체에 8일부터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9일 오후 2시 기준 12개 손해보험사에 총 4791대(추정치)의 차량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이로 인한 손해액은 658억6000만원으로 추정된다.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에 접수된 침수 피해 외제차만 946대에 달해 나머지 회사 접수 건수를 합치면 전체 피해 외제차는 1000대를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추정됐다.

◇ 침수차, 중고차 매물로 유입된다면?
5000대 넘는 침수차가 발생하면서 이 차량들이 대거 중고차시장으로 유입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주요 중고차 업체는 침수차가 접수되는 경우 보험사에서 전손처리를 통해 폐차를 권장하고, 실제 판매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그러나 개인사업자 등 중소 중고차 판매상을 통해서도 침수차가 유입될 수 있다. 완전한 차단은 어렵다. 이럴때 몇가지 진단 방법으로 침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우선 자가진단을 할 때는 △전자제어장치(ECU)와 바디제어모듈(BCM) 등 차량 실내 하부의 주요 전장품에 표기된 제조일과 차량 제조일 대조, 주요 부품 오염 여부 확인해야 한다. 또 △안전벨트를 끝까지 당겼을 때 진흙 흔적, 물 때 및 부품 교환 여부 확인할 필요가 있다.

또 △창문을 아래로 내린 상태에서 유리 틈 사이를 조명장치로 살펴 내부 오염 여부 확인하고 △실내 매트를 걷어내 바닥재 오염 등 간단한 방법을 통해 침수 이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보험개발원의 카히스토리를 통해서도 중고차 구매 전 침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카리스토리에는 보험개발원에서 제공하는 정보가 표시되기 때문에 보험 이력이 전부 남아 있다.

하지만 자차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차나 차주가 보험처리를 하지 않고 수리하는 등 침수 여부의 확인이 어려운 경우도 있어, 침수차에 속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만일 보험 이력이 없다면 자동차365에서 침수 관련 이력을 조회할 수 있다. 홈페이지에 접속해 자동차 정비 이력을 조회하면 중고차 구입 전 관련 정비 내용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계약 시에는 △판매자와 협의해 계약서에 특약사항으로 '판매업체가 알려주지 않은 사고(침수 포함) 사실이 나중에라도 밝혀지면 배상한다'는 내용을 넣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아시아투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 폭우로 침수됐던 차들이 놓여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 차가 침수 될 땐 어떻게?
그렇다면 내 차가 침수됐을 땐 어떻게 해야할까?

만약 운행하던 중 불어난 물에 차량이 침수되고 시동이 꺼진다면, 즉시 탈출해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해야 한다.

만약 침수 피해를 입었다면 보험사로부터 수리비 전액을 보상 받을 수 있다. 수리비가 차량 잔가(잔존가치)를 넘어설 경우 보험사가 인수해 폐차 처리하고 잔가를 보상해준다.

침수차를 파손(전손처리)한 뒤 다른 차를 구매할 때 2년 안에 침수 피해 지역에서 발행한 '피해사실확인원'과 '폐차증명서' 등을 발급받아 제출하면 취득세와 등록세를 감면 받을 수 있다.

침수로 인해 엔진으로 물이 들어간 상태에서 시동을 걸면, 엔진 주변 부품까지 물이 들어가고 손상이 커질 수 있다. 마찬가지로 주차 중 침수된 차량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시동을 걸지 않아야 한다.

만일 주행 중 물 웅덩이를 마주친다면 되도록이면 우회하는 것이 좋다. 어쩔수 없이 통과해야 한다면 저단 기어로 설정해 시속 10~20km로 천천히 통과해야 한다.

다만 멈추지 않고 한 번에 통과하는 것이 중요하다. 차량이 멈추면, 그 순간 에어덕트와 머플러 등에 물이 들어가 엔진이 멈출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엔진에 일부 침수된 차는 전문 정비를 받은 이후 모든 오일류와 냉각수, 연료를 모두 1~2회 정도 교환부터 해야 한다. 각종 배선은 커넥터를 분리한 뒤 깨끗이 씻은 후 말려서 윤활제를 뿌려줘야 한다.

침수 이후 발생하는 가장 큰 후유증은 차량 부식으로 건조 후 코팅 처리를 해야 추후 중고차 시장에서 심한 가격하락은 막을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9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전날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된 차량의 모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