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프라이즈 걔' 이중성, 연매출 39억 CEO 변신 "집에 수영장도" (근황올림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서프라이즈' 출신 배우 이수완(개명 전 이중성)이 베트남에서 커피 사업으로 성공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8일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에는 '베트남 다낭, 수영장 달린 집...'서프라이즈 걔' 자택 직접 가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수완은 베트남 다낭에서 4년 째 커피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현재 월세가 100만원인 집에서 산다는 이수완은 옥상에 수영장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3년 전 '근황올림픽'과의 인터뷰 이후 상황에 대해 "팬데믹 때 잠깐 한국으로 들어갔었다. 그 때 바로 봉쇄가 시작돼서 가방 하나 들고 들어왔다가 (발이 묶였다)"고 입을 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베트남에 놔둔 짐도 못 건드렸어서 다 곰팡이 슬어서 버리고 그랬다. 짐을 다 버렸으니 들어올 수도 없었고, 계약해놓은 것도 날아갔다"면서 "인터넷 뱅킹을 하지 않고 묻어둔 돈이 몇 천 만원 있었다. 그걸 베트남에 오질 못하니까 가져올 수도 없는 거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코로나19 이전 매출이 매달 25만 달러(약 3억원), 연 300만 달러(약 39억원)에 달했다는 그는 30만 달러를 목표치로 잡았는데, 이를 다음달에 이룰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기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서프라이즈 걔'라는 말은 제 일부였다. 그런데 솔직히 지금은 저 스스로 배우라는 생각을 잘 안 한다. 연기를 하지 않고 있고, 언제 다시 연기를 할 수 있을지 모르는데 '나는 배우다'라고 생각하고 있으면 제가 너무 힘들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그냥 열심히 사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연기할 기회가 신이 허락해서 다시 닿는다면 좋겠지만 아니어도 불행해지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내년에는 한국에서도 체인 사업하려고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 '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