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굿잡’ 권유리, 헬멧부터 유니폼까지 ‘프로 다잡러’ 일상 [TV알리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굿잡’ 권유리가 다양한 직업, 다채로운 매력을 겸비한 ‘프로 다잡러’로 변신한다.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굿잡’은 클래스가 다른 재력을 갖춘 초재벌 탐정 은선우(정일우)와 해상도가 다른 시력을 가진 초시력자 취준생 돈세라(권유리)가 함께 펼치는 히어로맨틱(Hero+Romantic) 수사극이다.

그중 권유리는 들어오는 일은 닥치는 대로 하는 ‘프로 다(多)잡러’ 돈세라로 분한다. 기억에 없을 정도로 어릴 적부터 보육원에서 자란 세라는 보육원 원장님의 성(姓)을 따라 돈 씨가 되며 다소 속물적인 이름을 갖게 된 인물. ‘돈세라’라는 이름처럼 돈을 세는 걸 무엇보다 좋아하는 어른으로 자랐다.

이런 가운데 9일 공개된 권유리의 첫 스틸컷에는 다양한 일에 몰두 중인 돈세라의 ‘프로 다잡러’ 모멘트가 담겨있다. 맡은 일마다 스타일링도 휙휙 바뀌는 변신이도 돋보인다.

먼저 얼굴의 반을 가리는 큰 안경을 끼고, 극도로 내추럴한 복장을 입은 돈세라가 눈길을 끈다. 꾸미는 데 딱히 돈을 쓰지 않는 돈세라의 평소 성격이 짐작이 되는 비주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출 수 없는 미모가 시선을 강탈한다.

이어 헬멧을 쓰고 분홍색 스쿠터를 탄 채 어디론가 달려가는 돈세라, 단정한 오피스룩을 입고 회사원 포스를 뽐내는 돈세라, 프로페셔널한 카지노 직원이 된 돈세라 등 다양한 모습의 돈세라가 보인다. 어떤 직업으로 분하든 찰떡같이 소화하는 돈세라의 팔색조 매력이 ‘굿잡’을 향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굿잡’ 제작진은 “극 중 돈세라는 다양한 직업만큼이나, 다양한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왜 돈세라가 이토록 돈을 버는 일에 집중하는 것인지, 또 돈세라는 자신의 초시력을 어떻게 활용하는 것인지는 본 드라마에서 밝혀질 예정”이라며 “배우 권유리는 돈세라에 완벽하게 빙의해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고 있다. ‘굿잡’이 권유리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백과사전 같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 자신한다.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기다려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24일 밤 9시 첫 방송.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 KT스튜디오지니 제공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