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진 "쉽지 않은 도전 직면했지만 중국과 경제협력 지속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중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정부간 협의 채널 가동"

중국 공관장 회의도 개최·오후엔 한·중 외교장관 회담

아시아투데이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를 하고 있다./제공=외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국방전문기자 = 중국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은 9일 "양국관계가 쉽지 않은 도전에 직면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정부는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중국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재중 교민·기업인들과 화상 간담회를 열고 "올해 5월 이후 28년 만에 처음으로 대중국 교역이 적자로 돌아섰다는 소식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박 장관은 "국제질서는 새로운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미국과 중국 간의 전략적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교역질서도 변화하고 있다. 공급망도 재편되고 있다. 국제질서를 위협하는 불안 요소들이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상호존중에 기반해서 한·중관계를 공동이익을 바탕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저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해서 그간 중단됐던 정부 간의 협의 채널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재외공관을 중심으로 중국 당국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그 결과가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도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재외공관이 교민, 기업과 '원팀'이 돼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박 장관과 한국 대표단이 체류하는 지모고성군란호텔을 베이징 주중국 대사관, 주칭다오 총영사관, 서울에 있는 중국한국인기업가협회고문과 화상으로 4원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베이징과 산둥성 지역 교민 대표들, 대한항공·GS칼텍스·삼성 등 기업인, 정재호 주중대사와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동북아국장 등이 참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중국지역 공관장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제공=외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장관은 교민·기업인 간담회 직후에는 정재호 주중국대사를 비롯한 중국 지역 공관장들과 도시락 오찬을 하며 대면·비대면 병행으로 회의를 했다.

이 자리에서는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추진현황 점검 및 공관별 성공적 경험사례 공유, 경제와 공급망·미세먼지·문화콘텐츠 등 실질협력 확대 방안, '포스트 코로나' 대비 문화·인적교류 회복 방안 등이 논의됐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에는 칭다오시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수교 30주년을 맞는 한·중관계 발전 방향과 한반도 문제, 지역·국제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회담 이후에는 왕 부장과 만찬도 함께한다.

앞서 박 장관은 전날 오후 서울공항을 출발해 공군 2호기편으로 중국 칭다오에 도착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