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자 마동석' 진서연, 독전 빌런→아이유와의 인연까지···'라스' 흥행메이트 특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서연이 '독전'의 빌런 연기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10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배우 진서연, 최덕문, 박명훈, 박경혜가 출연하는 '흥행 메이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진서연은 영화 '독전', 드라마 '원더우먼'에서 악역 캐릭터로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다. 첫 출연한 '라디오스타'에서도 거침 없는 입담을 보여준다.

진서연은 영화 '독전'에서의 비하인드를 들려준다. 그는 "악당은 자기가 악당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메소드 연기 비결과 모티브를 공개한다. 이어 그는 '독전' 당시 빌런 캐릭터에 맞는 파격적인 비주얼을 선보였다고 밝힌다.

최고 시청률 17.8%를 기록한 드라마 '원더우먼'에서 역시 악역 연기를 한 진서연은 촬영 당시 비화를 귀띔한다. 이하늬의 텐션에 놀라기도 했다고.

그는 아이유와 사제 지간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당시도 이야기한다. "역시 아이유구나 싶었다"라고 느낀 이유를 들려줄 예정이다.

진서연은 빌런 메소드 연기 외에도 '여자 마동석'으로 불릴 만큼 철저한 자기관리로도 관심을 받고 있다. 매일 4시간 헬스로 다져진 등근육 부심과 함께 절친 한효주, 소녀시대 수영과 승부욕 넘치는 운동 메이트인 사연도 공개한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오는 1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다빈 인턴기자 dabinch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