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시 바르샤에 진심? 느닷없는 복귀설 설왕설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느닷없는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의 바르셀로나 복귀설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서울신문

리오넬 메시 - PSG의 4번째 골을 넣은 뒤 도움을 준 네이마르와 활짝 웃으며 포옹하는 리오넬 메시.클레르몽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매체 카탈루냐 라디오는 9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가 2023년 메시를 다시 영입하기 위해 협상에 나섰다”고 전했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바르셀로나를 떠난 메시는 2년 계약에 1년 연장 옵션으로 파리생제르맹(PSG)에 둥지를 틀었는데, 2년 계약이 끝나는 2023년에 바르셀로나가 다시 메시를 데려올 계획을 세웠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바르셀로나의 후안 라포르타 회장과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은 이미 메시의 복귀를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메시도 자신의 커리어를 바르셀로나 홈구장인 캄노우에서 끝맺고 싶어한다”며 양측의 의견이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또 다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복귀에 관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메시 측 소식통을 인용해 “라포르타 회장이 메시 측에 접근한 적은 없다. 그 반대도 마찬가지”라고 선을 그었다. 유로스포츠도 “올여름 바르셀로나의 주머니 사정을 볼 때, 메시가 같은 연봉을 받는 조건으로 복귀하는 건 쉽지 않아 보인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 PSG 리오넬 메시가 8일 홈에서 열린 브뤼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최종전(6차전)에서 두 골을 넣어 펠레의 통산 최다골(757골)을 넘어선 뒤 하늘을 우러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봉 50%를 삭감하더라도 바르셀로나에 남겠다”고 했지만 결국 지난해 8월 8일 21년을 몸담았던 바르셀로나를 떠나며 눈물을 쏟았던 메시는 “언젠가는 다시 돌아와 이 구단이 세계 최고가 되도록 돕고 싶다”며 각별한 애정을 표시했다.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6골(14도움)로 주춤했던 메시는 지난 6일 클레르몽과의 2022~23시즌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2골 1도움을 몰아쳐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최병규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