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하성의 2루타→드루리 세이프→아웃→1점 차 패배 [SD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홍지수 기자] 김하성의 2루타가 나왔지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김하성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피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안타 하나를 쳐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으나 팀은 0-1로 패했다.

김하성은 3타수 1안타(2루타)로 2경기 연속 안타를 쳤고 시즌 타율도 종전 2할4푼7리에서 2할4푼8리로 약간 올랐다.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블레이크 스넬은 5⅔이닝 동안 6피안타 8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잘 던졌다. 하지만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3회까지 0-0으로 팽팽한 선발 대결이 전개됐다. 유격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김하성은 2회 1사 이후 첫 타석에서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스넬이 4회초 첫 타자 롱고리아에게 중전 안타, 데이비스에게 좌중간 안타를 헌납하며 무사 1, 2루 실점 위기에 처했다.

로포드에게 중전 안타를 내줘 만루 상황에 몰렸지만 에스트라다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준 뒤 바트에게 볼넷을 내주며 다시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곤잘레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슬래이터를 1루수 쪽 땅볼로 잡으며 한숨 돌렸다.

스넬 처지에서는 타선의 득점 지원이 아쉬운 경기였다.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선두타자로 나서 3루수 쪽 땅볼로 물러난 김하성이 7회 1사 1루에서 좌익선상 2루타를 쳤다. 1루 주자 드루리가 2루, 3루를 돌아 홈까지 뛰었다.

첫 판정은 세이프. 김하성이 0-1로 끌려가던 팀을 구하는 순간이 된 듯했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 벤치에서 비디오 판독 요청이 나왔고, 결국 판정이 뒤집혀 드루리의 추가 진루는 실패했다. 그사이 김하성이 3루까지 갔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조쉬 헤이더가 9회초 2사 3루 위기를 넘기 후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 첫 타자 후안 소토가 2루수 쪽 땅볼로 물러났고 매니 마차도가 유격수 정면으로 타구를 날려 아웃됐다. 남은 아웃카운트는 하나. 조쉬 벨이 헛스윙 삼진을 당하면서 경기가 끝났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