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씨네타운' 박하선, 기록적인 폭우에 생방송 지각…'박준면이 오프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하선(왼쪽)과 박준면(사진=SBS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씨네타운’의 DJ 박하선이 기록적인 폭우 여파로 생방송에 지각했다.

9일 오전 11시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생방송에선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박준면이 오프닝을 했다. 박준면은 폭우로 인한 출근길 대란에 박하선의 도착이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어렵사리 스튜디오에 도착한 박하선은 박준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 그는 “평소보다 일찍 나왔음에도 출근길이 두 시간 넘게 걸렸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하선은 방송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시간 반 전에 나왔는데 가다 너무 막혀서 내렸다”며 “9호선 구반포역은 폐쇄됐고 차를 다시 탔는데 제 시간에 갈 방법이 없을까요?”라고 생방송을 앞두고 출근 중에 발이 묶인 상황을 전한 바 있다.

지난 8일부터 현재까지 수도권 지역에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며 도로와 차량이 물에 잠기는 등 큰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