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KBW 22] 컴투스, 블록체인 메인넷 '엑스플라' 공개...오는 10일 데스트넷 오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준 편집장]

테크M

이규창 컴투스 미국법인 대표가 9일 서울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KBW) 2022 메인 콘퍼런스 '임팩트'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허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컴투스가 자체 개발중인 블록체인 메인넷 '엑스플라'를 최초 공개했다. '엑스플라'를 통해 다양한 게임들이 블록체인 게임으로 출시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엑스플라'는 탐험을 의미하는 익스플로러의 '익스'와 플레이의 '플라'가 합쳐진 이름이다. 오는 10일 테스트넷을 선보이며 이달중에 정식 버전이 론칭될 예정이다. 향후 이더리움과도 호환되도록 해 개발자들이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규창 컴투스 미국법인 대표는 9일 서울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KBW) 2022 메인 콘퍼런스 '임팩트' 강연을 통해 '엑스플라'를 선보였다. 이규창 대표는 "웹 2.0이라고 불리는 기존 게임들을 개발하던 개발자들이 손쉽게 웹 3.0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메인넷을 선보일 것"이라며 "내일 테스트넷을 선보일 예정이며 정식 서비스는 이달말로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웹 3.0으로 전환이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마치 유료게임을 할 것이냐, 무료게임을 할 것이냐는 질문과 비슷하다고 했다. 이용자들에게 디지털 자산 소유권을 주는 형태의 웹 3.0 게임으로의 변화는 피할 수 없다는 것. 컴투스도 이같은 흐름에 동참하기 위해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는 각오다.

그러면서 그는 웹 3.0 게임에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지적했다. 거래소 계정이 필요하고 디지털자산 지갑도 필요하다. 대체불가능한토큰(NFT)도 구매해야 한다. 이같은 접근법은 컴투스의 철학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 이 대표의 설명이다.

이 대표는 "우리의 접근법은 지금까지 대부분의 웹 3.0 게임의 접근법과는 다르다"며 "우리는 콘텐츠에 집중한 메인넷을 만든다. 다만 이용자들에게 블록체인은 보이지 않길 바란다. 마치 인터넷 처럼 이용자들은 블록체인을 쓰는 줄 모르면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컴투스는 현재 5개 블록체인 게임을 서비스 중이다. 연내 10개까지 게임을 늘릴 예정이다. 내년까지는 20개 이상의 게임을 서비스하는 것이 목표다. 또 게이머들이 직접 게임을 만드는데 투자하는 형태의 '런치패드' 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다.

이규창 대표는 지금의 블록체인 게임 시장이 마치 2000년대 초반 모바일게임 시장을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지금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진입해야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블록체인 게임은 이용자들의 잔존율을 높여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게임을 즐기면서 수익도 낼 수 있기 때문에 신규유저 유입도 빠르고, 잔존율도 더 높다는 것이 이 대표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컴투스 혼자서 블록체인 게임 시장을 열어갈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다양한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생태계를 확장하겠다는 비전이다. 현재 12개 이상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고 올해말에 더 많은 파트너들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이미 수천개의 체인이 있는 상황에서 1~2개의 체인만 살아남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멀티체인의 미래를 믿는다"며 "우리는 최고의 툴을 제공하고 디자인이나 기술지원, 그리고 우리가 가진 경험을 파트너들에게 제공할 것이다. 우리 혼자서 다할수는 없다. 많은 파트너들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언급했다.

허준 기자 joon@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