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화 김승연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별세…향년 61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한화 김승연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한화그룹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61세.

9일 재계에 따르면 서 여사는 최근 미국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으며, 암으로 투병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서 여사는 12∼16대 국회의원,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로, 1982년 김 회장과 결혼했다.

조부는 이승만 정권 시절 법무부 장관을 지낸 고(故) 서상환 장관이다.

자녀로는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009830] 사장과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088350] 부사장, 삼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세 아들을 뒀다.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c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