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하선, 폭우 탓 생방 지각에 "오늘은 방송국 근처서 자야 할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하선의 씨네타운' 9일 방송

뉴스1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박하선이 폭우로 인해 생방송에 지각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9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 DJ 박하선은 폭우로 인해 지각을 한 상황을 설명했다.

이날 박하선이 교통 정체로 생방송에 지각하자 게스트인 배우 박준면이 먼저 오프닝을 했다. 이후 방송 중반에야 스튜디오에 도착한 박하선은 "너무 감사하다 그리고 너무 죄송하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박준면은 "들어보니 가장 막히는 동작과 이수로 지나오셨다고 한다"라고 했고, 박하선은 "제가 서초구에 살아서 일찍 나왔음에도 2시간이 걸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하선은 "오늘은 (내일 방송을 위해) 근처에서 자야겠다"라며 "(내일은) 걸어서 와야겠다"라고 얘기하기도. 그러면서 박하선은 "지하철도 폐쇄되고 오토바이도 안 되고 사고도 난 상황이었다"라고 엉망이었던 도로 상황에 대해 전했다.

taehyu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