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LB 통산 390세이브' 보스턴 해설가 에커슬리, 올 시즌 종료 후 은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데니스 에커슬리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통산 390세이브를 거둔 뒤 해설가로 활동한 데니스 에커슬리가 마이크를 내려놓는다.

미국 ESPN은 9일(한국시각) "보스턴 지역 방송국 NESN에서 보스턴 레드삭스 경기의 해설을 맡았던 에커슬리가 올 시즌을 끝으로 하차한다"고 전했다.

1975년 빅리그에 데뷔한 에커슬리는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에서 주로 선발 투수로 뛰다 1987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로 이적하며 마무리 투수로 전환했다.

이후 1998년까지 통산 390세이브를 거두며 최고의 마무리투수 중 한 명으로 군림했다. 이는 메이저리그 역대 8위의 기록이다.

1989년에는 오클랜드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에커슬리는 1992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및 MVP 수상과 6차례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의 영광을 누렸다.

1998년 은퇴한 에커슬리는 2003년부터 NESN에서 20년 간 해설자로 활동했다.

그는 "MLB에서 50년을 보냈다. 내 인생의 2장이 기대된다. 가족들과 함께 야구 이후의 삶을 즐기면서 보스턴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