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경규, “내가 최고 전성기를 찍었던 성지” 과거의 영광 회상 (‘호적메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황은철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이경규가 처음으로 집을 장만한곳을 소개한다.

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 30회에서는 ‘청춘 로드’ 여행을 떠난 이경규와 순애 남매의 하루가 펼쳐진다.

대학 시절 살았던 동네, 추억이 가득한 홍대 등을 차례로 찾아간 이경규 남매는 ‘청춘 로드’ 마지막 코스로 마포구를 방문한다. 이경규는 “마포구에 아파트를 분양받았었다. 처음으로 집을 장만한 곳이다”라며 “내가 최고 전성기를 찍었던 성지”라고 떠올렸다.

약 30년 전 살았던 아파트를 다시 찾아간 남매는 화려했던 이경규의 전성기를 함께 돌아본다. MBC 간판 예능 ‘일밤-이경규가 간다’를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이경규는 과거를 회상하며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안긴다. 그는 “팬들 선물이 깔려있어서 집을 못 들어갔다”라며 아이돌급 인기를 누렸던 당시를 회상한다.

여동생 순애 역시 오빠의 전성기 시절을 함께 돌아본다. 그는 과거의 영광에 빠져있는 오빠에게 조용한 팩트 폭격을 건네 폭소를 유발하기도. 이경규의 전성기 시절 인기를 둘러싼 ‘남매 진실 공방’은 호기심을 자아낸다.

한편, ‘호적메이트’는 9일 화요일 밤 9시 MBC에서 방송된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