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현, 기록적 폭우에 체육관 침수…"이것도 추억인가" 해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종합격투기 선수 겸 방송인 김동현이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었다.

김동현은 9일 새벽 "AM 00:30. 매미짐 수해 복구 현장. 2층이 난리일 줄은. 다행히 지하 본관은 지켰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김동현의 체육관은 폭우로 인해 침수 피해를 본 모습이다. 각종 운동기구와 매트들이 곳곳에 널브러져 있고, 김동현은 직원들과 함께 시설 복구를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동현은 밤늦게까지 고생한 직원들을 다독이며 고마운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또 "이것도 추억인가. 꿈에서 물은 돈인데 돈이 흘러넘친다. 쓸어 담자"며 도 덧붙였다.

앞서 8일 서울과 수도권 전역에는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행정안전부는 9일 오전 1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근무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