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강남서 물 속에 고립된 운전자 구한 용감한 시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운전자 구한 뒤 그대로 사라져



수도권에 쏟아진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갑자기 불어난 물에 고립된 운전자를 시민이 구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인천에 사는 A 씨는 폭우가 쏟아지던 어제 저녁 8시 50분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진흥아파트 사거리로 들어서고 있었습니다. 신호가 길다고 생각하는 찰나 갑작스레 도로에 물이 불어나기 시작해 3분도 채 지나지 않아 무릎 높이까지 차올랐습니다. A 씨는 차량 선루프를 열고 간신히 빠져나왔지만 물은 순식간에 지붕까지 올라왔고 차가 둥둥 떠올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