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범수♥' 이윤진, 폭우에 럭셔리 하우스 천장에 물 줄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범수 이윤진 집에 물이 새는 모습. 사진|이윤진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범수 아내인 통역사 이윤진이 폭우 피해를 호소했다.

이윤진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제 번역 끝내더니 이제 집에 물이 새는구나.. 난 웬만한 일은 아무렇지 않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이범수-이윤진 집 천장에서 물이 줄줄 새고 있다. 물이 떨어지는 곳 아래에는 양동이를 받치고 있고 주변 걸레와 수건으로 수습하려는 모습이다. 이날 오전부터 중부지방 일대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인다.

이윤진은 또 "원인을 찾고 고치고 마르길 기다리는 중. 나는 아무렇지 않으니 비만 적당히 내리게 해주세요. 하느님 아버지"라며 심각한 집 안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이윤진은 SNS를 통해 럭셔리한 거실부터 테라스까지 넓은 집을 자랑해 눈길을 끈 바 있다. 기록적 폭우에 대형 평수의 자택에도 물이 새면서 걱정을 자아내고 있다.

이윤진은 지난 2010년 배우 이범수와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은 영어를 가르치고 배우다가 연인 사이로 발전해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