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최초 청와대 방문한 소파"…IHQ 광고 논란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케이블채널 IHQ가 청와대 앞뜰에서 소파를 홍보해 논란이 일자 해명했다.

IHQ는 9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바바요 예능물 '에브리웨어' 1회 청와대 편 관련 "최근 대중에게 개방된 청와대에서 영상을 제작하면 시청자 관심을 모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며 "국민 품으로 돌아온 청와대 개방에 맞춰 예상하지 못한 장소에 등장한 가구와 그곳에서 벌어지는 뜻밖의 상황을 관찰카메라 형식으로 가감없이 담아낸다는 취지로 문화재청 촬영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청와대를 찾는 시민들이 앉아서 쉬며 '휴식'과 '쉼'에 관한 반응을 보고 인터뷰를 진행하는 콘셉트로 제작했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고 청와대 녹지와도 어울리는 브랜드 소품 협조를 받아 촬영에 활용했다"면서도 "문화재청은 특정 기업 혹은 상품 홍보를 위해 청와대 촬영 허가를 내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바바요도 특정 제품 홍보가 아닌 청와대를 찾은 시민들의 반응에 주력했다"며 "이후 한강공원과 올림픽공원, 시청광장 등에서 의외의 가구와 시민들이 어우러지는 콘셉트의 콘텐츠를 지속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5일 공개한 에브리웨어에서 스태프는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 잔디 위에 소파를 설치했다. 이 프로그램은 신세계그룹 산하 신세계까사와 협업했다. 해당 브랜드 제품이 등장했고, '대한민국 최초 청와대를 방문한 캄포소파!'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이후 관람객이 이 소파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직접 앉아본 뒤 어떤 평가를 하는지 보여줬다. '이게 바로 구름소파' '구름처럼 포근한 느낌'이라고 강조했다.

IHQ는 '청와대를 상업적으로 활용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지자 다시 한 번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개방에 맞춰 주요시설 소개와 개방 의미를 담았다"며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 촬영 허가 승인을 받았다. 예상하지 못한 장소에 등장한 가구와 상황을 관찰카메라 형식으로 담고 대사나 연출, 배우없이 청와대라는 공간만으로 이야기를 만들겠다는 내용이었다"고 해명했다.

"사전 촬영 허가 승인 과정에서 가구를 소품으로 활용하고 브랜드 협조를 구할 수 있다고만 구두로 전했다"면서도 "신세계 까사미아 브랜드나 특정 소파 제품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까사미아 브랜드 혹은 제품이 활용된다는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 청와대가 상업적으로 이용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 점은 깊은 유감"이라고 짚었다. "참고로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비상업적 용도로만 청와대 촬영 허가를 하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