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난리 속 퇴근’ 윤 대통령, 전화로 대책 지시…자택 주변 침수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전 9시30분부터 긴급 대책 회의 주재

고민정 “관저·집무실 가까워야 하는 이유”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로 출근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 집중호우로 윤석열 대통령 서울 서초동 자택 주변도 침수된 가운데 윤 대통령은 자택에 머물며 비 피해 상황을 보고받으며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8일 밤부터 9일 새벽까지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세훈 서울시장,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과 통화하며 실시간으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상황을 점검했다고 9일 대통령실은 밝혔다.

애초 윤 대통령은 광화문에 있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방문하려 했지만, 자택 주변 도로가 막혀 갈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자택에 머물며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 헬기를 이용해 침수 현장을 방문하는 방안도 고려됐지만, 안전 문제와 소음으로 인한 주민 피해 등이 예상된다는 경호처 보고를 받고 이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의 자택이 위치한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또한 기록적 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를 빗겨가진 못했다. 지하주차장이 물에 잠겨 주차된 차량 여러대가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가 잇따랐고, 내부 엘리베이터에서 물이 쏟아져 나오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되기도 했다.

대통령이 비로 인해 자택에 발이 묶인 상황이 전해지자,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런 긴급한 상황을 우려해 대통령 관저와 대통령집무실이 가깝게 있어야한다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총리가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지하 벙커에 있는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전반적인 상황을 보고받고 체크해 진두지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다. 대한민국의 재난재해의 총책임자는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기록적 폭우로 대통령실은 앞서 세종에서 열기로 한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장소도 옮겼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호우 피해상황을 점검한다고 대통령실 대변인실이 공지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한겨레>기자들이 직접 보내는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동물 사랑? 애니멀피플을 빼놓곤 말할 수 없죠▶▶주말에도 당신과 함께, 한겨레 S-레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