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우성, 멘토스 사건 공개 사과 "나 주는 줄...주인을 찾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배우 정우성 씨가 '멘토스 사건'을 사과하며 해당 팬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정우성 씨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란 글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사탕인 멘토스를 양손으로 꼭 쥐고 있는 정우성 씨의 모습이 담겼다. 정우성 씨는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 제가 대구 무대인사 때 어떤 분과 악수하는데, 손에 멘토스를 쥐고서 제 손을 꼭 잡으시길래 주시는 줄 알고 '감사합니다'하고 주머니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본의 아니게 멘토스 도난 사건을 일으켜 사과드린다.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 연락달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정우성 씨의 사과에 "너무 귀엽다", "멘토스 도난 사건 너무 웃기다", "양 손가락으로 잡고 있는 게 너무 재밌다", "공개청혼 그만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앞서 '멘토스 사건'은 지난 7일 영화 '헌트'의 무대인사 후 발생했다.

누리꾼 A씨는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우성이 내 멘토스 가져갔다"며 "오늘 무대인사 갔다가 멘토스가 주머니에 있어서 쥐고 있었는데, 악수할 때 가져갔다"고 밝혔다. 정우성 씨가 A씨의 손에 있던 멘토스를 자신에게 주는 선물로 오해해 가져간 것.

소속사 측은 "정우성이 간곡하게 찾고 있다. 멘토스 주인님은 아티스트컴퍼니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이나 댓글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누리꾼 A씨는 다시 글을 올려 "나는 기분 좋아서 쓴 것인데 인기글이 되면서 어떻게 소속사까지 봤다보다"라며 "너무 죄송하고 부끄러워서 DM 바로 보냈다. 글은 오해의 소지가 될까봐 얼른 지웠다"고 덧붙였다.

또 A 씨는 소속사에서 받은 글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소중한 멘토스 선물과 영화 '헌트'에 대한 따듯한 관심 감사드린다"면서 "너무 감사해 '헌트' 무대인사 때 모시고 싶다. 소중한 멘토스를 '헌트' 사인 굿즈와 함께 드려도 되겠냐"고 정중하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한편 오는 10일 개봉하는 '헌트'는 배우 이정재 씨의 첫 연출작이다.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란 사건을 마주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이야기다. 절친인 정우성과 이정재 씨가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함께 출연해 화제다.

[사진= 아티스트 컴퍼니]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만들어갈 뉴스앱 [이슈묍] 내려받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