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 칭다오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칩4·사드 논의 주목|아침& 월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9일) 중국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열립니다. 윤석열 정부 고위급 인사의 첫 중국 방문이죠. 아침앤월드 신진 기자와 짚어보겠습니다.

신진 기자, 박진 외교장관이 오늘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이 외교부장을 만납니다. 주로 어떤 얘기를 나눌까요?

[기자]

박진 장관은 어제 중국으로 출발하기 전에 몇 가지 의제를 언급했습니다.

북한 비핵화와 공급망 안정 등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 심도 깊은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가장 양국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붙고 있는 사드3불에 대한 논의가 나올 가능성도 있고요.

박진 장관이 한한령 해제를 요구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앵커]

가장 관심이 쏠리는 것이, 반도체 공급망에 대한 것이에요. 앞서 우리 정부가,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인 '칩4' 예비회의에 참여하겠다고 밝혔잖아요. 중국의 반응이 어떻게 나올지, 또 우리 정부의 입장은 어떤가요?

[기자]

박진 장관은 칩4가 배타적 결사체가 아니라는 것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들어보시겠습니다.

[박진/외교부 장관 : 칩4는 반도체 공급망 협력을 위한 협의체입니다. 어느 특정 국가를 배제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여러 문제를 중국과 함께 논의하고 협의하겠습니다.]

박 장관은 중국이 우리의 최대 무역 상대국이고, 공급망 분야에서도 중요한 상대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진 장관은 칩4에 대해 중국이 반발하지 않겠냐는 질문에 대해 "그런 우려가 있다면 해소할 수 있도록 설명하겠다" 고 답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당연히 중국이 반발할 것'이라고 미리 가정하는 건 논의 순서가 맞지 않고 그렇게 구도를 몰고 가는 게 우리 국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칩4는 기술 통제를 위한 협의체가 아니라, 산업 발전을 위한 모임이고, 기존에 각 나라들이 구성하던 여러 분야의 다른 협의체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는 스탠스를 가지고 가야 한다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 사실, 중국이 고립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건 사실이에요. 어제 미국에서 통과된 '인플레이션 감축법'만 봐도 중국을 견제하는 내용이 담겼잖아요?

[기자]

이 법안에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각종 내용들이 담겼는데요.

전기차를 만들 때 중국에서 만들어진 광물을 사용한 배터리를 쓰면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중국의 배터리를 글로벌 공급망에서 배제하겠다는 의도로 비춰져서 파장이 큽니다.

이렇게 미국발 에너지 공급망 재편이 공격적으로 이뤄지는 건 사실이라서 연관된 나라들의 촉각이 곤두선 상황입니다.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막혔던 흑해 곡물 수출길, 지난주에 5개월 만에 열렸죠. 그런데 곡물을 실은 화물선이 입항을 거부당했다고요. 무슨 일입니까?

[기자]

지난 1일 옥수수 2만 6000톤을 싣고 우크라이나를 떠난 '라조니호'가 지중해를 떠돌고 있다고 합니다.

최종 목적지인 레바논에 도착은 했는데,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건데요.

처음에 이 곡물을 사겠다고 한 구매자가 일정이 5개월 이상 늦어졌다며, 화물을 받지 않겠다고 거부했다고 합니다.

라조니호는 다른 구매자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집니다.

지난 1월 출항 이후 우크라이나에서는 열 척의 배가 흑해를 통해 떠났습니다.

[앵커]

치솟았던 곡물가가 안정되고, 식량난도 해소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가 나왔는데 지켜봐야겠군요. 마지막은 지구 온난화 얘기입니다. 최근 미국의 폭염이 아기 거북들의 성별에도 영향을 줬다고요?

[기자]

로이터통신이 플로리다의 한 거북 병원 관계자와의 인터뷰를 공개했습니다.

최근 4년 동안 이 지역에서 태어난 아기 거북이들이 모두 암컷이라고 합니다.

보통 거북의 성별은 둥지를 감싸고 있는 해변의 모래 온도에 따라 결정됩니다.

그런데 폭염으로 모래가 뜨거워지면서 암컷만 부화한 겁니다.

이미 이 지역의 바다거북은 멸종위기종으로 등재돼 있는데 앞으로 개체수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신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