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법적대응에 여론전까지…정미경 '뒤늦은 사퇴' 논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 힘이 비대위 체제로 전화되게 되면 이준석 대표는 당 대표 직에서 공식적으로 퇴출되는 셈인데요. 이 대표는 오는 13일 공식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맞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출범하는 비대위에 법적으로 대응하면서 본격적인 여론전에도 나서겠다는 건데, 이 대표에 우군이었던 정미경 최고위원까지 이 대표 행보에 반대 의사를 밝히며 뒤늦게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보도에 한송원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