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대만 위협 계속하는 中…바이든 첫 일성 "우려하고 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펠로시의 대만 방문 이후 첫 언급

"중, 지금보다 더 많은 일 하지는 않을 것"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중국의 움직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켄터키주를 방문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최근 중국의 대만 주변 군사 활동을 두고 이렇게 말했다고 CNN 등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군 동부전구가 전날까지 대만 주변 해상과 하늘에서 실전 합동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힌데 따른 것이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군사 훈련을 지속하는데 대해 “대만은 중국의 영토”라며 “중국은 영토 주변 해역에서 정당하게 군사훈련 활동을 하고 투명하게 공개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깬 내정 간섭이라면서 미국과도 일부 협력 중단을 선언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만 “중국이 지금 하는 것보다 더 많은 어떤 일을 할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며 “대만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미국은 중국을 향해 하나의 중국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방문을 구실로 과잉 대응한다고 반박하면서다.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충돌을 추구하지 않는다”며 “미국 의원의 평화로운 방문에 대응한 중국의 군사적 조치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브리핑에서 “중국이 도발적이고 무책임할뿐 아니라 오판의 위험성을 높이고 있다”며 “미국은 중국의 선택에 대해 준비돼 있다”고 했다.

이데일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