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은진 "윤유선, 날 위해 NG"→김준휘, 황석정 덕분에 교단 섰다 (미스터리듀엣)[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미스터리 듀엣' 심은진·윤유선과 정홍일·김준휘가 둘만의 사연을 공개했다.

8일 첫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에서는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과 윤유선이 함께 나와 사연을 밝히는가 하면 정통 록 가수 정홍일과 김준휘가 듀엣 무대를 꾸미며 마음을 전했다.

심은진은 함께 드라마를 했던 선배 윤유선의 얼굴을 보자마자 눈물을 터뜨렸다. 이날 심은진은 "전 작품과 윤유선과 함께한 '부잣집 아들들'에서 맡은 역할 색이 달라 갈피를 못잡았다"며 윤유선과 함께 한 당시 힘들었던 자신의 상황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은진은 "그 때 윤유선 선배님이 옆에서 너무 잘 챙겨주셨다"며 "윤유선 선배님과 제일 많이 촬영했다. 극 중 남편들보다 만나는 씬이 많았다"며 깊은 인연을 드러냈다.

이어 심은진은 "윤유선 선배님이 힘들어 할 때 마다 나를 위해 일부러 NG까지 내주시며 저에게 올 화살을 돌려주셨다"고 이야기해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자아냈다.

윤유선은 "은진이는 노래를 하다가 연기를 하게 된 거라 너무 잘하는데 남의 집 온 애처럼 있는 마음이 있더라"며 "편하게 있어야 연기가 잘 나온다. 편하게 가족처럼 대해주고 싶었다"며 심은진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날 심은진은 연기자로 전향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월드컵 당시 광화문 공연에서 과감하게 입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옷을 덜 입고 무대를 했는데 그 사진이 신문에 나오더라"고 밝혔다.

이어 심은진은 그 사진을 본 '대조영' 감독이 자신을 금란역으로 캐스팅 해 그 이후로 연기에 발을 들였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은 경연 프로그램 '싱어게인'에서 함께 경연하고 노래를 불러 화제가 됐던 정통 록 가수 정홍일과 김준휘가 함께 나왔다.

이들의 완벽한 록 무대를 본 박경림은 "정홍일과 같은 미용실을 다닌다"며 "매일 샵에서 뵙다가 오늘 록커의 모습을 봤다. 멋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준휘는 "듀엣 상대가 정홍일이라고는 절대 생각 안했다"며 "배우 황석정씨를 듀엣 상대일 줄 알았다"고 밝혔다. 김준휘는 "황석정의 소개로 잠시 학교 교단에 섰던 적이 있었다"며 깜짝 인연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홍일은 "경연 프로그램을 하면서 김준휘를 알게 됐지만 같이 올라가지는 못했었다"며 "아직까지도 한구석에 미안함이 남아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 곳에 초대해 함께 무대를 하면 마음을 전달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김준휘를 초대한 이유를 밝혔다.

김준휘는 "(아직까지도 나에게) 미안해하고 있을 줄은 몰랐다"며 서로를 뜨겁게 안아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진 = MBN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