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정미경 사퇴, 오세훈 자중 촉구…소송 추진 이준석 사면초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사면초가(四面楚歌)의 위기에 몰렸다.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하루 앞두고 그동안 이 대표에게 우호적이던 여권 인사 대부분이 등을 돌렸기 때문이다.

중앙일보

이날 신인규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이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이준석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 등이 모인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 주최 대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지난달 29일 배현진 최고위원을 필두로 지도부가 릴레이 사퇴 선언을 하며 비대위 전환을 밀어붙일 때도 사퇴를 거부하던 그였지만, 비대위원장을 인선하는 9일 전국위원회 개최를 하루 앞두고 직을 내려놨다. 정 최고위원은 그동안 이 대표에게 우호적인 입장을 취해 온라인에서 ‘준석맘’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정 최고위원은 회견에서 “어떻게든 당의 혼란을 막아보고자 했지만 부족했다. 송구한 마음”이라며 “이제는 옳고 그름을 말하는 것도, 함께할 동지들이 서로를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분열하는 것을 보는 것도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한다. 더 이상 우리는 내홍과 분열로 국민께서 기적적으로 만들어주신 정권교체를 실패로 만들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 오늘 이 대표와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에게 같이 하자고 했는데 오지 않았다”며 “이 대표가 조금 더 나가면 당이 더 혼란스럽고 위험해진다. 대장의 길을 가야한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일 전국위가 비대위 전환을 의결한 뒤 정 최고위원은 물밑에서 이 대표와 접촉해 왔다고 한다. 비대위로 전환되면 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는 이 대표에게 “가처분이 인용되면 당이 혼란에 빠진다. 이제 물러서야 할 때”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이 대표가 뜻을 굽히지 않자 사퇴 카드로 이 대표를 압박하는 행렬에 동참했다.

이 대표 체제를 함께했던 당 사무처 고위직도 이날 오전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한기호 사무총장과 홍철호 전략기획부총장, 강대식 조직부총장 등은 성명서를 통해 “새로운 비대위를 필두로 당이 하나가 되어 하루 빨리 혼란을 수습하고 제자리를 찾아 집권여당으로서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오후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페이스북에 ‘선공후사(先公後私), 자중자애(自重自愛)’라는 제목의 글을 썼다. 오 시장은 이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받기 직전에도 “(대표직을 중단하면)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란 입장을 밝히며 이 대표를 옹호했었다. 오 시장은 “이 대표가 지금 이러는 건 국민에게도, 당에게도, 그리고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임기 초 대통령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합심협력할 때이지, 시시비비를 가릴 때가 아니다”고 적었다.

이런 상황에서도 이 대표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한 언론에 “경종을 울리기 위한 기록은 무조건 남겨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9일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인선안이 통과되면 가처분을 신청하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13일엔 기자회견도 예고한 상황이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한 이 대표 우호 세력 역시 반대 토론회를 열고 집단소송을 추진하는 등 여전히 강경하다.

다만 일각에선 이 대표가 13일 회견에서 비대위 전환을 수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억울하지만 나의 희생으로 당이 안정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정치적 희생의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