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투자 사기로 3억 날린 의뢰인…서장훈 "연봉 1억? 불행 중 다행" (물어보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서장훈이 투자 사기로 3억 원을 잃은 의뢰인을 위로했다.

8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투자 사기로 3억 원을 날린 의뢰인 출연했다.

33살의 게임 개발자라는 송인웅 씨는 "계속 돈을 벌고 있고 수입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월급이 올라가면 뿌듯하고 좋아야 하는데 아무 느낌이 없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알고 보니 투자 사기로 3억 원을 날린 것. 의뢰인은 "친구가 3년 전에 투자 권유를 했다. 카드 값이 1억 원이 넘게 나온 적도 있었다. 당시 제가 대금 결제 같은 것도 대신 해 줬다. 못 받을 걸 알면서도 요구하면 계속 들어주게 됐다. 총 피해 금액이 100억 원대로 크고 피해자들도 많다. 가해자는 지금 감옥에 들어가 있다. 저는 제 돈 2억 원, 가족 돈까지 3억 원을 사기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예전에 어머니한테 그런 이야기를 했다. 어머니는 차곡차곡 적금을 드는 모습을 보고 투자나 재테크를 해야 한다고 그렇게 잘난 척했다. 저도 사기당하는 사람들이 바보 같다고 생각했다"고 후회했다.

서장훈은 '처음엔 이자를 잘 줬다"는 말에 "천년 전에도 그랬다. 솔직하게 이야기해서 망할 수가 있다고 하면서 투자 권유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냐"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얼마나 갚았냐"는 질문에 의뢰인은 "1억 정도는 갚았다. 연봉은 1억 원 정도 된다"고 답했다. 이어 "일찍 일을 시작하다 보니까 항상 또래들보다 빨랐다. 돈도 먼저 벌고 차도 좋은 것 타고 집도 알아보던 와중에 이게 미끄러니까 힘들다"고 했다.

서장훈은 "아직 인생이 길다. 2,3억 원이 큰돈이지만 앞으로 더 잘 되기 위한 수업료라고 생각해라. 또 잘 버니까 훌훌 털어버리고 다시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의지를 가져라. 누구나 실패한다. 죽을 때까지 승승장구하는 사람이 어딨겠냐. 불행 중 다행인 건 네가 서른 살에 당한 것이다. 6,70살에 평생 모은 걸 싹 날렸다고 생각해 봐라.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다시 일어서지도 못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수근은 "지나간 일을 잡을 수 있는 건 없다"고 충고했다.

의뢰인은 "막연히 힘들고 지쳤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안일했던 것 같아 반성이 많이 됐다. 마음 다잡고 다른 생각 안 하고 묵묵히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