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성훈 “박나래와 열애설 신경 안 써... 남녀 차별 없이 행동”(줄서는 식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성훈이 ‘나혼자산다’로 호흡을 맞췄던 박나래와의 열애설과 관련 “개의치 않는다”며 쿨 한 반응을 보였다.

8일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에선 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훈은 박나래와의 열애설에 대해 “우리 둘 다 별로 개의치 않았다”면서 쿨 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박나래는 “황당하다”며 심경을 고백하면서도 “성훈이 여지를 주는 스타일이다”라고 은근하게 폭로했다.

이에 대해 성훈은 “그렇게 말하면 사람들이 오해한다. 난 남자한테나 여자한테나 하는 행동이 똑같다”고 해명(?)했으나 박나래는 “그게 더 나쁘다. 뭔가 츤데레 같은 매력이 있다”고 거듭 말했다.

한편 이날도 성훈은 박나래와 입짧은 햇님은 물론 가게 앞에 줄을 선 손님들을 위해 아이스크림을 준비하는 것으로 센스를 뽐냈다.

심지어 “자두 먹고 싶다”는 앞선 박나래의 발언을 기억하고 자두 맛 아이스크림을 구입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에 박나래는 “이 오빠는 인류애가 넘친다. 모든 사람에게 그렇다”면서 성훈을 ‘유죄인간’으로 명명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줄 서는 식당’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